실시간뉴스
미국인 10명 중 8명 "한국과의 관계 중요하다"
미국인 10명 중 8명 "한국과의 관계 중요하다"
  • 안복근 기자
  • 승인 2015.10.1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6% "한국은 미국의 신뢰할만한 파트너 국가"

[한강타임즈]미국인 10명 중 8명인 83%가 "한국과의 관계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66%는 "한국은 미국의 신뢰할만한 파트너 국가"로 느끼고 있고, 62%가 "한국이 국제문제에서 강한 리더쉽을 발휘하는 것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시카고카운승국제문제협의회(CCGA)는13일(현지시간)홈페이지(http://www.thechicagocopuncil.org)에 공개한 한국에 대한 미국인 인식조사 보고서에서, 한국에서 대한 미국인의 지지가 역대 최고치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CCGA는 "북한이 한국을 침범하면 미군 지상군을 투입해야 하는가"란 질문에 응답자 47%가 "그렇다"고 답해 ,1974년 조사가 처음 실시된 이후 가장 높은 지지율을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아니다"는 답은 49%로 찬,반 비율이 거의 비슷하게 나왔지만, 1974년 조사 때 20%도 안됐던 것과 비교하면 큰 차이라는 것이다.

특히 한국에 대한 인식도를 가장 부정적인 0부터 가장 긍정적인100으로 놓고 조사한 결과 55로 나타나, 1978년 조사이래 가장 높았다고 강조했다.

"한국을 신뢰할만한 파트너 국가"로 답한 66%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안보동맹(38%), 경제 무역관계(32%), 문화유대성(13%)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62%는 한국이 국제문제에서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을 지지했지만, "한국이 책임있게 국제문제를 다룰 수있을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36%에 머물었다.

응답자의 55%는 '북핵'을 가장 중대한 한미관계의 위협으로 답했다. 이는 '이란'을 미국 안보의 최대위협이라고 답한 다른 조사결과와 비슷한 수치라고 CCGA는 지적했다. 또 북핵 능력과 관련해서는 2013년 퓨리서치 조사에서 "북한 핵미사일이 미국을 타격할 능력이 있다"고 본 미국인이 47%. "능력이 없다"고 본 미국인은 43%였다고 부언했다.

미국인 대다수(75%)는 북핵 해법에 대해 "외교적 해법"을 지지했고, 70%는 "경제압력"을 지지했다.

남북한 통일 후 한미관계에 대해서는 "동맹과 미군주둔을 동시에 유지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32%인 반면, "동맹은 유지하되 미군은 철수한다"는 답은 44%로 나타났다.""동맹을 끝내고 미군도 철수한다"는 답은 18%였다.

CCGA는 2010년 조사 때에는 "통일 후에도 한국 내 미군유지" 찬성율이 43%, "동맹은 유지하되 미군은 철수" 찬성율은 37%였다고 지적했다. 당시 조사에서 "동맹을 끝내고 미군도 철수한다"는 답은 14%였다. CCGA는 2010년과 2015년 조사 결과를 놓고 볼 때, 미국인 다수가 남북한 통일 후 한미동맹관계는 유지하지만, 동맹의 방식이 바뀌기를 원하는 듯하다고 분석했다.

CCGA에 따르면 이번조사는 지난 5월 25일부터 6월 17일까지 18세 이상 미국내 50개 주와 워싱턴DC거주 성인 2034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오차범위는 ±2.2~±3.1이다.

CCGA는 유엔 총회를 앞둔 지난 9월 16일, 이번 조사와 같은 대상자를 상대로 실시한 외교인식조사를 발표한 바있다. 이 때 조사결과에서는 "미국 정부 지도자들이 북한 지도자들과 만날 준비가 돼있어야 한다"는 응답이 69%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