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 사는 외국인 중.. 중국인 72.3% 대부분 차지!!
서울 사는 외국인 중.. 중국인 72.3% 대부분 차지!!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5.05.18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서울 거주 외국인수가 27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구원이 18일 발표한 '서울의 외국인 수, 얼마나 늘었나?' 인포그래픽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법무부 등록기준 서울의 외국인은 총 26만8000명으로, 2000년말(4만9800명)보다 5.4배 증가했다.

중국인이 72.3%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한국계 중국인(조선족)의 비중은 2006년 60.1%에서 올해 53.6%로 6.5%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같은 기간 중국인(한족 등) 비중은 8.1%에서 18.7%로 10.6%포인트 증가했다.

그 다음으로 미국 3.5%, 대만 3.3%, 일본 3.1% 순이었다.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회원국 출신 외국인은 2만9000명으로 10.7%를 차지해 2004년 19.7%에서 9.0%포인트 감소했다.

▲ 한복이 잘 어울리는 외국인

외국인 거주지를 구별로 살펴보면 한국계를 포함한 중국인은 영등포구, 미국인과 일본인은 용산구, 대만인은 서대문구에 가장 많았다.

동별로는 한국계 중국인이 대림2동과 구로2동, 중국인은 화양동과 혜화동, 미국인은 한강로동과 용산2가동, 대만인은 연희동과 연남동, 일본인은 이촌1동과 한강로동에 거주 비중이 높았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