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학생이 꼽은 수능 전 수험생에게 해서는 안될 말 1위는?
대학생이 꼽은 수능 전 수험생에게 해서는 안될 말 1위는?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11.1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구는 수시로 어디 갔다러라" "너에게 기대가 크단다" 등 꼽아

[한강타임즈] 며칠 남지 않은 대학수학능력 시험, 어설픈 관심이 수험생에게는 독이 될 수도 있다. 먼저 수능을 경험한 대학생들은 과거 수험생 시절 가장 듣기 싫었던 말이 무엇이었을까?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탈 알바몬(대표 김화수)이 대학생 779명에게 ‘수험생에게 해서는 안될 말’을 물었다.

알바몬 설문조사에서 대학생들은 수험생에게 해서는 안될 말 1위에 “아무개는 수시로 어디 갔다더라(27.1%)”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2위는 “너에게 거는 기대가 크단다(13.5%)”가, 3위는 “지망하는 대학은 어디니?(12.2%)”가 각각 꼽혔다. 이어 “시험 잘 볼 자신 있니?(10.0%)”, “예상점수는 어떻게 되니?(9.9%)”, “시험 못 보면 재수하면 되지(9.1%)”가 수험생에게 해서는 안될 말로 줄이었다. 그밖에 의견으로는 “공부 많이 했니?”, “노력을 안 해서 그렇지 나쁜 머리는 아니야”, “시험 잘 보렴” 등이 있었으며 ‘그 어떤 말도 다 부담일 뿐….’이란 응답이 공감을 자아냈다.

성별로는 남녀 대학생 모두 “아무개는 수시로 어디 갔다더라”를 1위로 꼽은 가운데 2, 3위에서 순위가 달라졌다. 즉 남학생들은 “시험 잘 볼 자신 있니?(14.0%)”와 “지망하는 대학은 어디니?(13.0%)”를 수능 전 듣기 싫은 말 2, 3위로 꼽았다. 반면 여학생들은 “너에게 거는 기대가 크단다(14.4%)”, “지망하는 대학은 어디니?(11.7%)”를 차례로 2, 3위에 꼽아 차이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