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업 67.5%, '면접 중에 합격여부 결정하는 경우 많아'
기업 67.5%, '면접 중에 합격여부 결정하는 경우 많아'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04.3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몇 번의 답변에 당락 좌우된다"... 평균 15분이면 결정

[한강타임즈] 면접전형에서는 초반부터 집중해서 본인의 강점을 어필하는 것이 중요하다. 몇 번의 답변 내용만으로도 충분히 당락이 좌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기업 10곳 중 7곳에서 면접이 끝나기도 전에 합격여부를 확정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249개사를 대상으로 ‘면접 중 당락 결정 여부’를 조사한 결과, 67.5%가 ‘도중에 결정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지원자 한 명당 면접 시간은 평균 23분으로 집계되었으며, 중간에 당락을 결정하는 기업들은 평균 15분이면 당락을 결정하고 있었다.

이때 당락은 ‘불합격으로 결정되는 경우가 더 많다’는 응답이 50.6%로, ‘합격’(26.2%)보다 두 배 가량 많았다.

당락을 좌우하는데 가장 영향력이 큰 요소는 ‘직무수행 적합 여부’(38.7%)가 1위를 차지했고, ‘도덕성 등 인성’(14.9%)이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조직 적응력 등 사회성 수준’(8.9%), ‘답변 태도’(8.9%), ‘애사심과 근속 의지’(8.3%), ‘야근, 연봉 등 조건 수용’(5.4%), ‘성향, 가치관’(5.4%) 등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면접 중 빠르게 당락이 결정되는 지원자의 유형은 무엇일까?
먼저 합격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지원자의 유형으로는 ‘자신감, 적극성 등 긍정적 성향의 지원자’(25%)를 첫 번째로 꼽았고, ‘성실한 면접 태도를 보이는 지원자’(24.4%)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 ‘지원직무에 대한 열정이 있는 지원자’(20.8%), ‘직무지식이나 역량이 우수한 지원자’(16.1%) 등의 순이었다.

반면, 불합격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지원자로는 ‘직무에 대한 열의가 부족한 지원자’(22.6%), ‘면접 준비를 안 한 듯 불성실한 지원자’(19.1%), ‘거짓, 과장답변이 의심되는 지원자’(13.1%), ‘산만하고 면접에 집중하지 못하는 지원자’(11.9%), ‘직무지식이 부족한 지원자’(11.3%) 등의 순으로 답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