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부산시, 수산물 방사능검사 및 원산지 표시 합동단속 실시
부산시, 수산물 방사능검사 및 원산지 표시 합동단속 실시
  • 김재태 기자
  • 승인 2013.11.1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재태 기자] 부산시는 지난 7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따른 방사능 유출 보도 이후 수산물의 급격한 소비감소가 생선횟집을 비롯한 시장 상인의 매출 급감은 물론 유통업, 생산자 생계에도 막대한 타격을 줌에 따라 수산물 안정성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 회복을 위해 유관기관, 시민·소비자단체와 합동으로 매주 1회 ‘수산물 방사능검사 및 원산지 표시 합동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부에서는 일본산 수산물의 안전성 검사기준 강화와 후쿠시마 주변 8개현의 모든 수산물 전면 수입 금지, 식당의 수산물에 대한 원산지 표시 대상품목 확대, 방사능 검사결과의 홈페이지 공개 등 많은 정책을 내놓고 있지만 수산물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은 쉽게 해소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부산시 역시 언론보도와 시중 광고매체, 홍보물을 통한 안전성 홍보와 생선회 시식회, 유통 중인 수산물의 방사능 검사를 월 50건 이상 시행하는 등 다양한 시책을 펼치고 있으나 방사능으로 인하여 불안한 소비자를 안심시키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부산시는 수산물의 방사능으로부터의 안전성 확보와 시민들의 수산물에 대한 신뢰 회복을 위해 유관기관, 시민·소비자단체와 합동반을 편성하여 매주 1회 유통 중인 수산물을 직접 구매(시료수거)하여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합동반은 구매한 수산물을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의 방사능 분석 장비를 이용하여 정밀 검사를 실시하고 검사결과는 시 홈페이지와 유관기관 홈페이지 등에 즉시 공지할 예정이다.

부산시 배광효 해양농수산국장은 “수산물에 대한 시민과 소비자단체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전하고, “이번 합동 단속결과 원산지 허위표시와, 미 표시 업소에 대하여는 강력한 처벌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 11월 12일 유관기관, 시민·소비자단체 등이 참여한 협의회를 개최하여 수산물 방사능검사 및 원산지표시 단속반 편성, 수산물 안전성 및 소비촉진, 정부의 방사능에 대한 대처방식과 안전성 확보 방안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였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