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구직자 48.7%, "주변에 취업 관련 거짓말 해 본적 있다"
구직자 48.7%, "주변에 취업 관련 거짓말 해 본적 있다"
  • 최진근기자
  • 승인 2011.07.15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많이 한 거짓말은 "나 취업했어" 라고 대답해

프리미엄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 대표 강석인)가 구직자 3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48.7%가 ‘취업과 관련해 주변 사람들에게 거짓말을 한 적 있다’고 응답했다.

가장 많이 한 거짓말(복수응답)은 ‘취업을 하지 않았는데 취업했다고 거짓말했다’(47.0%)가 1위를 차지했다. ‘(아르바이트·임시직·계약직인데)정규직으로 취업했다고 거짓말했다’ 25.8%, ‘서류전형에서 불합격했는데 최종면접에서 떨어졌다고 했다’ 23.8%, ‘합격한 곳이 없는데 고르는 중이라고 했다’는 23.2%이었다. 이외에도 ‘몸이 아파 구직활동 못했다’(12.6%), ‘고시 준비 중이라고 했다’(8.6%), ‘유학이나 연수 준비 중이라고 했다’ 6.6% 등이 있었다.

거짓말을 하게 된 이유(복수응답)는 ‘부모님을 안심시키기 위해서’(40.4%)와 ‘자존심 때문에’(39.7%)라는 응답이 주를 이뤘다. ‘구직활동이 장기간에 접어들 것 같아서’ 36.4%, ‘잔소리나 조언을 듣기 싫어서’ 31.1%, ‘취업에 자신이 없고 막막해서’ 23.8%, ‘스펙 쌓기 위한 시간을 벌기 위해서’ 11.9%이었다.

거짓말을 한 대상(복수응답)은 절반 이상인 53.6%가 ‘가족’을 꼽았다. 이어 ‘친구’ 49.0%, ‘친척’ 27.8%, ‘학교 선후배’ 21.2%, ‘연인’ 7.3% 순이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를 대상으로 구직활동 중 거짓말을 한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5.8%가 ‘있다’고 응답했다.

주로 한 거짓말(복수응답)은 ‘지원동기 및 입사 후 포부’가 64.1%로 가장 많았다. ‘성격의 장단점’ 32.4%, ‘컴퓨터·외국어 능력’ 19.7%, ‘아르바이트 경험’ 11.3%, ‘동아리 활동’ 5.6%, ‘해외연수·배낭여행’ 4.2% 등이었다.

구직활동을 하면서 거짓말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적정수준의 거짓말은 크게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이 34.5%로 1위를 차지했다.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만 취업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 33.8%, ‘입사 후 거짓말을 만회하도록 노력하면 된다’ 14.1%, ‘입사 후 업무와 큰 연관이 없으므로 문제없다’ 13.4% 이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