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구직자 71.9%, "면접 중 들러리가 된 기분 느껴"
구직자 71.9%, "면접 중 들러리가 된 기분 느껴"
  • 최진근기자
  • 승인 2011.07.0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구직자 739명을 대상으로 ‘면접 중 들러리가 된 기분을 느껴본 경험’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71.9%가 ‘있다’라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이 73.8%로 여성(69.3%)보다 더 많았다.

면접 중 들러리가 된 기분은 ‘특정 지원자에게만 질문이 쏟아질 때’(47.1%, 복수응답) 가장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내정자가 있는 것 같을 때’(46.7%), ‘면접관이 질문을 건성으로 할 때’(44.8%), ‘질문을 거의 못 받을 때’(35.6%), ‘면접관과 친분이 있는 지원자가 있을 때’(20.2%), ‘다른 지원자들의 스펙이 나보다 우수할 때’(16.9%)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들러리가 된 기분을 느꼈을 때 대응했던 방법으로는 절반 이상인 59.5%가 ‘아무렇지도 않은 듯 면접을 봤다’라고 답했다. 이어 ‘어차피 떨어질 것 같아 대충 대답했다’(20.7%), ‘오히려 필사적으로 면접에 임했다’(15.1%), ‘화를 내는 등 직접적으로 불쾌감을 표시했다’(2.3%) 등의 순이었다.

면접 들러리 경험이 구직활동에 미친 영향으로는 ‘비관, 짜증과 스트레스가 심해졌다’(41.1%, 복수응답), ‘한동안 의욕이 꺾여 구직활동을 중단했다’(40.9%), ‘합격을 못할 것 같은 불안감이 커졌다’(37.1%) 등 부정적인 응답이 주를 이루었다.

한편, 면접 들러리가 생기는 원인으로는 ‘학연, 지연 등 사회 풍토’(16.8%)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공정하지 못한 채용 방식’(16.6%), ‘스펙 지상주의’(16.4%), ‘면접관의 불성실한 태도’(16.2%), ‘지원자의 자신감 부족’(9.7%) 등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들러리처럼 느껴진다고 해서 지레 포기하거나 기분 상한 내색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더 자신감 있게 답변하고 자신이 먼저 질문하는 등 기회를 잡기 위해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필요하다. 만약 합격하지 못하더라도 좋은 실전 경험을 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