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사담당자 64.4%, "면접자 거짓말 딱 알아"
인사담당자 64.4%, "면접자 거짓말 딱 알아"
  • 최진근기자
  • 승인 2011.06.0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짓말 1위는 ‘연봉 액수는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채용의 당락이 결정되는 면접, 구직자들은 경쟁자들보다 좋은 점수를 받기 위해 때로는 과장이나 거짓말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은 면접에서 지원자의 거짓말을 알아차리고 있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362명을 대상으로 ‘면접 시 지원자의 거짓말 파악 여부’를 조사한 결과, 64.4%가 ‘알아차린다’라고 답했다.

거짓말로 판단되는 말로는 ‘연봉 액수는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66.1%,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뽑아만 주신다면 무엇이든 하겠습니다’(50.6%), ‘이직 없이 이 회사에 뼈를 묻겠습니다’(46.8%), ‘야근, 주말 근무도 상관 없습니다’(40.3%), ‘저의 최우선순위는 회사입니다’(29.2%), ‘회사의 비전이 제 이상적인 회사상입니다’(21%), ‘긴장해서 능력의 반밖에 못 보여드렸습니다’(12.9%), ‘귀사를 목표로 했기에 떨어져도 재지원할겁니다’(11.2%) 등의 순이었다.

지원자의 말을 거짓으로 판단한 이유는 ‘이미 많이 들어본 답변이라서’(42.5%,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답변에 일관성이 없어서’(36.1%), ‘제시하는 근거가 빈약해서’(34.3%), ‘표정이나 태도가 불안해 보여서’(27.5%), ‘말투나 목소리에 확신이 없어서’(23.6%), ‘추가 질문에 답변을 하지 못해서’(22.7%), ‘외워서 말하는 티가 나서’(22.3%) 등이 있었다.

지원자의 거짓말에 대한 대응 방법으로는 47.6%가 ‘지나치지만 않으면 그냥 넘어간다’라고 답했고, ‘추가 질문 등으로 진실을 밝혀낸다’(27.5%), ‘감점이나 불이익을 준다’(17.6%), ‘신경 쓰지 않는다’(7.3%) 순이었다.

한편, 응답 기업 중 29.8%는 면접 시 지원자에게 거짓말을 했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이 했던 거짓말로는 ‘조만간 연락 드리겠습니다’(72.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곧 다시 뵙겠습니다’(19.4%), ‘이 정도 실력이면 다른 곳이 낫지 않나요?’(17.6%), ‘성별, 연령 등의 차별이 전혀 없습니다’(13.9%), ‘인상이 정말 좋습니다’(13%), ‘뛰어난 실력을 갖추고 있군요’(11.1%), ‘저희는 스펙을 전혀 보지 않습니다’(11.1%), ‘저희는 가족 같은 분위기에서 일합니다’(10.2%) 등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구직자가 면접에서 잘 보이고 싶은 마음을 갖는 것은 당연하다. 때문에 기업에서도 사실에 입각해 어느 정도 과장하는 것은 용인하고 있다. 하지만 과할 경우, 불합격 처리는 물론 재지원도 불가능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솔직하게 답변하고 대신 현재의 부족함을 극복할 수 있는 자신의 열정과 잠재력을 어필하는 것이 더 현명한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