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구직자 67.2%, “인적성검사 부담스럽다”
구직자 67.2%, “인적성검사 부담스럽다”
  • 최진근기자
  • 승인 2011.04.13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험 시간도 적고, 문항의 개수도 많고...

채용전형은 크게 서류전형과 면접전형으로 나뉜다. 그러나 서류전형을 통과하고 면접으로 가는 길목에서 당락을 결정하는 절차가 있으니 바로 인적성검사다. 인적성검사 외에도 직무능력검사, 직무적합성검사 등으로 불리는 이 평가전형은 다수의 문항을 통해 지원자의 성향을 파악하는 것이 목적인데, 이를 준비하는 구직자들의 부담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가 신입구직자 488명을 대상으로 인적성검사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우선 인적성검사에 부담을 많이 느끼는 편인지를 물었더니 ▶‘다소 부담을 느낀다’(37.7%) ▶‘매우 부담을 느낀다’(29.5%) 등 인적성검사가 부담스럽다는 구직자가 전체의 67.2%에 달했다. ▶‘보통이다’는 19.9%였고 ▶‘별로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8.0%) ▶‘전혀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4.9%) 등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이들 신입구직자 중 실제로 올 상반기 기업의 인적성검사를 본 적이 있는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43.4%. 그렇다면 인적성검사 경험자가 말하는 ‘인적성검사가 어려운 이유’는 무엇일까?

응답자의 상당수는 ▶‘시험시간이 너무 짧다’(40.1%)는 점을 들었다. 기업마다 차이는 있지만 인적성검사에 주어지는 시간은 길어야 최대 150분 정도. 때론 200문항도 훌쩍 넘는 인적성검사를 치르는 데는 턱없이 부족한 시간이라고 여기는 것. 이런 까닭에 ▶‘문항의 개수가 지나치게 많다’(27.8%)는 지적은 바로 뒤를 이었다.

또한 ▶‘문항 자체의 난이도가 높다’(19.3%)거나 ▶‘동시에 시험을 치르는 인원이 너무 많다’(5.7%)는 점도 인적성검사를 어렵게 만드는 요인이었다. ▶‘인적성검사를 어렵다고 느끼지 않는다’(4.7%)는 구직자는 소수에 불과했다.

이처럼 쉽지 않은 인적성검사이다 보니, 모든 문제를 풀었다는 지원자 역시 적었다.

전체 문항 중 얼마나 답을 기재했냐는 질문에 ▶70% 이상~90% 미만(40.1%)이라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던 것. ▶50% 이상~70% 미만(28.8%)은 뒤를 이었고 ▶90% 이상~100%(14.2%)의 상위권은 많지 않았다. 다음으로는 ▶30% 이상~50% 미만(11.8%) ▶10% 이상~30% 미만(4.2%) ▶10% 미만(0.9%) 순이었다.

한편, 인적성검사를 치르는 것이 어려운 이유는 공채시즌에 여러 기업들이 거의 동시에 인적성검사를 실시하기 때문이기도 한데, 실제로 올 상반기 기업의 인적성검사가 한 날에 겹친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가 39.6%였다.

이런 경우 구직자가 선택한 기업은 ▶연봉이나 복리후생이 더 좋다고 알려진 기업(53.6%)이었다. 그 외에는 ▶업∙직종이 조금 더 나의 성향에 맞는 기업(20.2%) ▶경쟁률이 낮을 것이라고 예상되는 기업(15.5%) ▶상대적으로 인적성검사가 쉬울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8.3%) ▶시험장소가 더 가깝거나 교통이 편리한 기업(2.4%) 등의 기준이 적용되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