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 지하철 총파업 첫날…출근 대란은 피했으나 ‘장기화’ 우려
서울 지하철 총파업 첫날…출근 대란은 피했으나 ‘장기화’ 우려
  • 정수희 기자
  • 승인 2022.11.30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협상 결렬, 오전에 조합원 5천명 출정식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한 30일 오전 수원역 전광판에 표시된 파업 관련 안내문(사진=뉴시스)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한 30일 오전 수원역 전광판에 파업 관련 안내문이 표시돼 있다.(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정수희 기자]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울교통공사 양대 노조가 대규모 구조조정에 반발해 총파업에 돌입한 30일 오전 ‘출근 대란’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와 공사가 퇴직자·협력업체 직원 등 대체인력을 통해 평시 대비 83% 수준인 1만3000여명의 인력을 확보해 출근 시간대 정상운행을 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대신 낮 시간대는 평시의 72.7% 수준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파업 기간 동안 서울 지하철 노선별 운행률은 1호선의 경우 평일 대비 53.5%로 줄어든다. 2호선 본선은 72.9%, 3호선은 57.9%, 4호선은 56.4%, 5∼8호선은 79.8% 수준으로 떨어진다. 공휴일 예상 운행률은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다.

여기에 다음달 2일 코레일 총파업도 예고돼 있어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지하철 대란 우려는 커질 전망이다.

노사는 전날 임금단체협약 교섭과 인력감축 문제를 놓고 심야까지 막판 협상을 벌였으나 결렬됐다. 이에 따라 노조는 오전 6시 30분부터 총파업에 돌입해 오전 10시 40분 서울시청 서편에서 조합원 5000여명이 참여하는 출정식을 가질 예정이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