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오늘의 운세 2022년 11월 18일] 86년생 고맙고 반가운 부름에 나서보자
[오늘의 운세 2022년 11월 18일] 86년생 고맙고 반가운 부름에 나서보자
  • 백진아 기자
  • 승인 2022.11.17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 쥐띠
48년생 냉철한 판단으로 득실을 따져내자.60년생 겉모습은 합격 속내로 알아보자.72년생 속상함은 잠시 긍정으로 돌아서자.84년생 무모한 도전 수업료를 내야 한다.96년생 알고 있는 내용도 비밀로 해야 한다.

▶ 소띠
49년생 젊어지는 기분 사랑 꽃이 피워진다.61년생 높은 담 쌓고 있던 오해를 풀어내자.73년생 코끝 찡해지는 축하를 받아보자.85년생 풍족하지 못해도 호기를 부려보자.97년생 약한 모습 숨기고 강함을 보여주자.

▶ 범띠
50년생 기억 저편으로 나들이를 해보자.62년생 아쉬운 결과 전화위복이 되어준다.74년생 든든한 동반자 손가락을 걸어보자.86년생 고맙고 반가운 부름에 나서보자.98년생 슬픈 이별인사 헛헛함이 남겨진다.

▶ 토끼띠
51년생 흥미진진 새로운 세상을 알아가자.63년생 나설 때가 아니면 뒷짐 져야 한다.75년생 정성이 보여지는 선물을 받아보자.87년생 놀라운 변신의 주인공이 되어보자.99년생 성실히 흘린 땀 가치를 더해준다.

▶ 용띠
52년생 여전한 솜씨 무용담이 펼쳐진다.64년생 재미있는 놀이 무료함을 달래주자.76년생 알찬 수확으로 곳간을 배불리자.88년생 거래는 정확히 신뢰부터 쌓아가자.00년생 진땀 깨나 흘렸던 숙제를 마쳐보자.

▶ 뱀띠
41년생 말로 하는 자랑 초라하게 보여 진다.53년생 환영박수 없어도 자리를 지켜내자.65년생 이왕 시작인거 큰 그림을 그려보자.77년생 아차 하는 방심 약으로 못 고친다.89년생 헤어짐이 수순 미움이 생겨난다.01년생 난감한 상황 설정 지혜를 꺼내보자.

▶ 말띠
42년생 심사숙고 결정 후회가 없어야 한다.54년생 볼품은 없어도 진짜가 되어주자.66년생 늦장부리는 대처 낭패를 불러낸다.78년생 힘들여했던 고생 가치를 더해준다.90년생 이런저런 방해 무시로 일관하자.02년생 내심했던 걱정 웃음으로 변해진다.

▶ 양띠
43년생 한결같던 고집이 결실을 맺어준다.55년생 색깔 좋은 유혹에 의심부터 해보자.67년생 달달한 호사 천국이 부럽지 않다.79년생 처음 본 인연과 눈빛이 오고 간다.91년생 선물 같은 기회 날개가 펼쳐진다.03년생 돌아서면 남이다. 품으로 안아주자.

▶ 원숭이띠
44년생 의욕으로 안 된다. 한계를 인정하자.56년생 배짱 편한 장사로 이문을 크게 하자.68년생 목표에 대한 일관성을 가져보자.80년생 불리한 거래 도망가듯 해야 한다.92년생 웃자하는 소리 후폭풍이 크게 온다.

▶ 닭띠
45년생 새로운 자리에 욕심을 가져보자.57년생 누구나 친구 되는 경사를 맞이하자.69년생 어려운 여건에도 구색을 맞춰보자.81년생 지름길이 없다. 하나를 더해보자.93년생 관심은 많아져도 속단은 금물이다.

▶ 개띠
46년생 행복하지 못했던 동거를 끝내보자.58년생 그간의 노력이 시험대에 오른다.70년생 기술보다는 마음가짐이 우선이다.82년생 지레짐작 포기 꼬리가 달려진다.94년생 야무지고 당차다 칭찬이 쏟아진다.

▶ 돼지띠
47년생 여럿을 위한 악역 원망을 들어보자.59년생 급하면 체한다. 기다림을 더해보자.71년생 꿈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거쳐보자.83년생 여럿 중에 으뜸 콧대를 세워보자.95년생 일찍 맞는 매로 자신감을 더해보자.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