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티앤씨재단, 찾아가는 푸드트럭 통해 결식우려 아동 식사 지원 
티앤씨재단, 찾아가는 푸드트럭 통해 결식우려 아동 식사 지원 
  • 이영호 기자
  • 승인 2022.10.1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북민·다문화가정 아동에 간식·도시락 전달..2만 인분 식사 제공
재단법인 티앤씨재단이 결식 우려 아동들에게 간식과 도시락을 제공하는 '밥먹차' 사업으로 총 2만 끼니 식사 지원에 나선다.
재단법인 티앤씨재단이 결식 우려 아동들에게 간식과 도시락을 제공하는 '밥먹차' 사업으로 총 2만 끼니 식사 지원에 나선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재단법인 티앤씨재단(대표: 김희영)이 결식 우려 아동들의 식사 지원에 나선다.

간식과 도시락을 제공하는 '밥먹차' 사업으로 총 2만 끼니 식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티앤씨재단은 지난 2월부터 8월 말까지 ‘밥먹차’ 1차 활동을 통해 새터민, 다문화가정 지원시설, 지역아동센터 등 50개 기관 아동들에게 약 6천 인분 식사를 제공한 바 있다. 이달부터는 ‘밥먹차’ 2차 사업을 시작해 도합 2만 인분 식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티앤씨재단에 따르면 '밥먹차'는 트럭에 조리 시설을 얹은 '밥차'와 '밥먹자'라는 친숙한 표현을 더해 완성된 신조어로 가수, 배우 등 연예인의 팬들이 촬영장에 밥차를 보내 응원하듯,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주겠다는 의미다. 또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에게 ‘밥먹자’는 말이 일상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밥먹차’는 아이들이 평소에 접하기 어려운 수제버거, 츄러스, 소시지 등 따뜻한 간식을 즉석으로 만들어 주고 돈가스, 탕수육 등 ‘맛집’ 음식을 제공한다. 나아가 음식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아이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게임으로 추억을 만들어 주고 있다. 

특히, 티앤씨재단은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힘쓰는 사회적협동조합 ‘요리인류’와 협업해 지역 상인들에게까지 온정이 닿는 체계를 구축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어온 지역 상인들로부터 도시락, 반찬 등 음식을 구매하고 현장에서 간식 조리를 의뢰하고 있는 것.

‘밥먹차’를 통해 음식을 공급하고 있는 필동 상인회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가장 어려움을 겪던 시기부터 경기 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지금까지 티앤씨재단의 ‘밥먹차’가 경제적으로 버틸 수 있는 큰 힘이 됐을 뿐 아니라, 어려운 이웃을 돕는 과정에서 나눔의 가치까지 알게 돼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티앤씨재단 김희영 대표는 “따뜻한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 소중한 추억과 세상에 대한 믿음을 키울 수 있는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티앤씨재단은 다양성을 이해하는 공감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하는 재단으로, 제주도 포도뮤지엄을 통해 공감 사회를 구축하기 위한 주제로 전시를 기획하고, 전문가들의 강연과 토론을 통해 지식을 공유하는 컨퍼런스, 장학, 복지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