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병원 의원 “공매도 규모 42조... 종합적 정보공개 필요”
강병원 의원 “공매도 규모 42조... 종합적 정보공개 필요”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9.26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투자 ‘공매도 1위’... 전체 13.19% 차지
자기매매 규모... 이베스트투자증권, 메리츠 등 순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지난해 5월 공매도 부분 재개 이후 공매도 거래대금 1위는 신한금융투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기자본으로 직접 공매도한 금액이 가장 큰 증권사 1위는 이베스트투자증권으로 집계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병원 의원(서울 은평을)은 한국거래소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강 의원에 따르면 국내 23개 증권사 가운데 공매도 거래대금 규모가 가장 큰 증권사는 신한금융투자로, 5조 6712억원을 거래했다.

이어 삼성증권이 5조 5142억원, 한국투자증권이 4조 9880억원, 미래에셋증권이 4조 4374억원, 이베스트투자증권이 4조 289억원 이었다.

이 기간 국내 증권사들의 전체 거래대금은 총 42조 9854억원으로 이 중 신한금융투자가 13.19%를 차지하고 있었다.

강 의원은 “신한금융투자는 주로 위탁매매를 통해 공매도를 거래했다”며 “일종의 공매도 '도관' 역할을 한 셈이다”고 전했다.

한편 증권사가 직접 자기자본을 통해 매매하는 ‘공매도 자기매매’규모가 가장 큰 곳은 이베스트투자증권으로, 액수는 3조 9875억원에 달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공매도 거래대금 대부분이 자기매매였고, 위탁매매의 경우 413억원에 불과했다.

메리츠증권 3조 2917억원, NH투자증권 2조 8396억원, 한화투자증권 2조 4298억원, 미래에셋증권 1조 6186억원 순으로 자기매매 규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강병원 의원은 “공매도 규모가 42조에 달한다. 규모가 상당한 만큼 일반 개인 투자자들에게도 상세한 정보를 공개해야 하지만, 현재 금융당국의 대처가 미흡한 것이 사실”이라며 “불공정거래 행위를 비롯해 공매도 시장에 대한 종합적 분석과 공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