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與 '포스트 이준석' 노리는 권성동 "윤리위 징계 수용하라" 李 압박
與 '포스트 이준석' 노리는 권성동 "윤리위 징계 수용하라" 李 압박
  • 이현 기자
  • 승인 2022.07.1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승리, 개인기로 된 거 아냐" 이준석 정조준
11일 국힘 의원총회 개최...권성동 '직무대행 유지' vs '조기 전대론' 격론 전망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최고위원들과 비공개 면담 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최고위원들과 비공개 면담 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국민의힘이 '포스트 이준석' 체제를 놓고 극심한 진통을 겪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궐위 사태'로 차기 당대표 자리를 누가 가져가느냐를 두고 당내 패권 신경전이 가시화되면서다.

특히 차기 유력 당권주자로 지목되는 권성동 원내대표 겸 당대표 직무대행은 현행 대행 체제를 공고히 하기 위해 이 대표를 전면 압박하고 나섰다. 이 대표가 물러나야 직무대행으로서 명분이 확실시되고, 차기 정규 지도부 선출에서 당 대표 도전까지 노려볼 수 있기 때문. 

권 원내대표는 11일 오전 "이 대표는 징계를 수용해야 한다"면서 "선거승리는 개인기로 된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준석 프리미엄'으로 지난 대선-지선에서 국민의힘이 청년층 민심을 끌어 올 수 있었다는 세간의 인식을 부인하며 '이준석 동정여론'을 조기에 끊어 내겠다는 계산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은 이날 선수별 의원 모임과 의원총회를 연달아 개최하고, 차기 지도부 운영 체제를 논의한다. 특히 이날 오후 3시 의원총회는 차기 지도체제와 이 대표의 거취를 놓고 의원들이 격론이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임시·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비롯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현행 직무대행 체제 유지 등을 놓고 내부 이견이 돌출될 공산이 크다. 당권 도전을 염두에 둔 예비 당권주자들의 이해관계가 엇갈리기 때문이다.  

당장 권 원내대표는 이 대표의 징계가 결정된 지난 8일 '원내대표 직무대행 체제'를 선언하며 이 대표의 부재가 '궐위'가 아닌 '사고'라는 점을 강조하며 전대 개최를 논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이다. 현행 직무대행 체제를 유지해야 이 대표의 공식 임기가 끝나는 시점에 차기 정규 전당대회를 노려볼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이 밖에 당내 유력 당권주자들은 임시·조기 전대를 강력하게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그 중에서도 2024 총선 공천권이 걸린 '조기 전대설'이 화두에 오를 수 있다. 현행 당헌·당규를 개정해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 이 대표의 직권 박탈로 공백이 된 당 지도부를 전면 재편해야 한다는 주장이 분출하며 권 원내대표와 이견을 보일 전망이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