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북 밤사이 최대 131.3㎜ 호우... “인명피해 없어”
전북 밤사이 최대 131.3㎜ 호우... “인명피해 없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6.2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이 장마에 들어간 23일 퇴근길 시민들이 폭우에 우산을 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국이 장마에 들어간 23일 퇴근길 시민들이 폭우에 우산을 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장마전선의 남하로 밤사이 전북지역에는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졌다.

특히 장수 지역에는 최대 131.3㎜의 비가 내렸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전북도와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장수 131.3㎜, 임실 114.2㎜, 완주 110.1㎜ 진안 98.5㎜, 정읍 97.6㎜, 전주 95㎜, 김제 78.5㎜, 부안 74.3㎜ 등에 달했다.

현재 비가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전북 전역에 내려졌던 호우 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이번 비로 가로수가 부러지는 등 피해가 있었지만 소방본부에 접수된 인명·재산 피해는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재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부안 격포와 위도를 잇는 여객선 1개 항로와 둔치 주차장 7곳, 세월교 2곳, 탐방로 113개 노선을 전면 통제했지만 항공기는 정상적으로 운항 중이다.

도 관계자는 "전날 오후 집중호우 비상 1단계를 가동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했다"며 "기상 상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신속한 대응체계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