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어린이집 학대’ 실시간 상담ㆍ신고접수
중구, ‘어린이집 학대’ 실시간 상담ㆍ신고접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6.2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청 전경
중구청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가 관내 어린이집 학대가 의심될 경우 즉시 개입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했다.

학대 혹은 부적절한 훈육이 의심될 경우 곧바로 신고할 수 있도록 조치에 나선 것이다.

먼저 구는 지난 20일부터 ‘서울중구 아이사랑 톡’ 카카오톡 채널 운영을 시작했다.

‘서울중구 아이사랑 톡’은 카카오톡 내에서 채널을 추가해 이용할 수 있으며, 아동학대가 의심되는 경우 실시간으로 상담 및 신고접수를 할 수 있다.

관내 어린이집 학부모나 아동복지 종사자 등이 학대 위기의 아동을 발견할 경우, 아동 또는 가정의 간단한 인적사항과 학대 의심정황을 작성해 카카오톡 채널 대화창에 신고하는 방법이다.

신고ㆍ상담 채팅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운영된다.

신고나 상담이 접수되면 담당공무원이 대화를 진행한 뒤 현장을 방문해 CCTV확인 등 지도 점검에 들어간다.

이후 학대정황이 발견되면 즉시 전문 기관에 신고해 위기아동에 대한 응급조치와 서비스 연계에 나서게 된다.

이번 채널 마련으로 그동안 직장ㆍ육아 등으로 제약이 많은 보호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아동학대를 신고하고 구에서는 즉시 개입해 보다 안전하고 신뢰받는 보육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구 관계자는 “그간에는 학대 정황에 대해 보호자가 의심이 들거나 불안감이 있더라도 경찰 신고는 부담스러운 경우가 많았다”며 “그러나 앞으로는 즉각적인 개입이 가능한 구청에서 1차 상담 창구를 운영해 신고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