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 산책에 순찰 접목한 전국 최초 '서울 반려견 순찰대' 뜬다
서울시, 산책에 순찰 접목한 전국 최초 '서울 반려견 순찰대' 뜬다
  • 이규한 기자
  • 승인 2022.04.11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서울시
사진출처=서울시

[한강타임즈 이규한 기자]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는 전국 최초로 ‘서울 반려견 순찰대’를 구성해 시범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 반려견 순찰대’는 두 집 건너 한 집이 반려동물을 키울 정도로 펨팻족(Pet+Family)이 증가한 가운데 반려견 산책 활동에 지역 방범 순찰 활동을 접목한 주민참여형 치안 정책이다. 

주민이 반려견과 함께 일상적인 산책 활동을 자유롭게 하면서 거주지 곳곳의 위험 요소를 살피고 지역 방범 활동을 하는 순찰대다. 

범죄 위험 요소를 발견하거나 위급한 상황이 벌어지면 112에 신고해 즉각적인 대응을 유도한다. 시설물 파손, 생활 불편사항을 발견했을 때도 120에 신고해 조치를 유도한다.

이는 2003년 일본의 도쿄도 세타가야구 세이죠 경찰서 관내에서 자원봉사활동으로 시작돼 전국적으로 확산된 멍멍순찰대(わんわんパトロール隊)에서 아이디어를 착안해 서울시의 특성에 맞게 개선한 것이다.

별칭은 ‘해치-펫트롤(Hachi-Petrol)’이다. 서울시의 상징이자 안전을 지키는 수호자인 ‘해치(Haechi)에 Pet(반려견)+Patrol(순찰대)의 합성어인 펫트롤(Petrol)을 붙여 이름이 탄생됐다. 

오는 5월부터 두 달간 강동구에서 시범 운영된다. 시는 11일부터 27일까지 강동구 거주 반려인 10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주 3회 이상 주기적으로 반려견을 산책하며 순찰대 활동에 원활하게 참여할 수 있는 반려인이면 참여 가능하다.

참여 신청은 서울시자치경찰위원회 및 강동구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강동구 소재 ‘리본 센터’ 반려견 교육 수료자 및 유기견 입양자를 우선선발하고 일정한 심사를 통과한 일반 모집 신청자 등 총 100명을 선발해 운영한다. 

시범운영 종료 후엔 참여자 및 지역주민 설문조사 등을 통해 사업 운영 효과를 분석해 ‘서울 반려견 순찰대’를 서울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학배 서울시 자치경찰위원장은 "지역의 안전은 지역주민들의 관심 속에 지켜진다"며 "반려견에 대한 애정과 범죄예방활동에 봉사를 원하는 반려인의 많은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