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文 대통령 "상생형 지역일자리 3년만에 12곳…정부도 확실히 뒷받침 할 것"
文 대통령 "상생형 지역일자리 3년만에 12곳…정부도 확실히 뒷받침 할 것"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2.01.27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논산, 익산, 전주에서 ‘상생형 지역일자리’ 협약이 체결된 것과 관련해 "2024년까지 5,151억 원의 투자로 지역 산업을 살리면서 5,761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을 통해 "방역의 어려움 속에서 듣는 반가운 소식이다"라며 "정부도 예산, 세제, 금융, 인프라까지 종합적인 지원으로 확실히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논산과 익산형 일자리의 핵심은 지역 농가와 식품기업의 상생”이라며 “이제 CJ, hy, 하림을 비롯한 식품기업들은 논산과 익산의 청정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아 더 맛있고 더 건강한 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지역 농가들도 K-푸드 열풍을 타고 세계로 판매망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주에서는 효성을 비롯한 대·중소기업이 손을 잡고 탄소섬유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며 “공동 R&D로 신제품을 개발하고, 항공기 부품과 같은 연관 산업도 함께 키워 글로벌 첨단소재 산업 중심지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2019년 1월 광주에서 시작된 상생형 지역일자리가 꼭 3년 만에 열두 개로 늘었다”며 “논산, 익산, 전주시의 상생 도약을 국민과 함께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