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탈선 사고’ KTX 경부선 복구 ‘정상운행’
‘탈선 사고’ KTX 경부선 복구 ‘정상운행’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1.06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전 서울역을 출발해 부산역으로 가던 KTX-산천 열차가 충북 영동터널을 진입하던 중 내부에서 떨어진 철제 구조물로 인해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해 승객들이 열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충북소방본부)
5일 오전 서울역을 출발해 부산역으로 가던 KTX-산천 열차가 충북 영동터널을 진입하던 중 내부에서 떨어진 철제 구조물로 인해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해 승객들이 열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충북소방본부)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지난 5일 열차 탈선 사고가 발생한 KTX 경부선 복구 작업이 완료된 가운데 열차 운행이 모두 정상화 됐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6일 “전날 발생한 경부고속선 KTX 궤도이탈 사고 복구 작업을 완료하고 이날 오전 7시55분부터 KTX 열차 운행을 모두 정상화했다”고 밝혔다.

이어 “226명의 복구인원을 투입해 복구작업을 마쳤다”며 “열차운행 재개를 위해 시운전 열차를 투입해 운행 재개 전 안전 점검까지 최종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열차 이용에 불편을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사고원인은 철저히 규명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안전에 더욱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사고로 KTX와 일반열차 등 120여개 열차가 짧게는 30분에서 길게는 3시간 가량 지연 운행됐다.

또 13개 열차는 운행이 취소되면서 철도 고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코레일은 운행이 취소된 열차 탑승객에 대해서는 요금을 100% 환불해주기로 했으며 운행이 지연된 열차의 탑승객에게 대해서도 보상 기준에 맞춰 요금의 50%(1시간 이상 지연 기준)를 보상한다.

한편 전날 낮 12시 46분쯤 KTX-산천 열차가 영동군 영동읍 회동리 영동터널을 지나던 중 객차 1량(4호차)이 궤도를 이탈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열차 유리창이 깨지고 파편이 튀어 승객 7명이 부상을 입었다.

다행히 부상자 7명 중 6명은 상태가 경미해 현장에서 바로 귀가했으며, 나머지 1명도 인근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뒤 큰 부상이 발견되지 않아 곧바로 퇴원했다.

정부는 이번 열차 탈선은 터널 내에서 떨어진 미상의 물체에 의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가운데 정확한 원인은 항공철도 조사위원회에서 조사해 발표할 예정이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