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 대통령, “방역조치 강화 송구... 소상공인 등 두텁게 지원”
문 대통령, “방역조치 강화 송구... 소상공인 등 두텁게 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2.16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오전 국무회의가 열린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오전 국무회의가 열린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방역조치를 다시 강화하게 된 데 대해 “준비가 충분치 못했다”며 민들께 사과했다.

그러면서 피해가 큰 소상공인 등에 대해 손실보상 등 최대한 두텁고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날 문 대통령이 참모진과의 회의에서 정부가 발표한 방역조치 강화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단계적 일상회복 과정에서 위중증 환자의 증가를 억제하지 못했고, 병상 확보 등에 준비가 충분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강화된 방역조치 기간에 확실히 재정비해 상황을 최대한 안정화시키고 일상회복의 희망을 지속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상황을 예상하기 어렵고 방역과 민생의 균형점을 찾는 것이 쉽지 않지만 정부는 기민하게 대응하고 국민들과 함께 인내심을 가지고 극복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에 대해 “일상회복으로 기대가 컸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상실감이 크다”며 “손실보상과 함께 방역 협조에 대해 최대한 두텁게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확정하여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정부와 청와대가 다 나름의 노력을 기울였지만 현재 코로나 상황을 감당하기에는 충분하지 못했던 것 같다”며 “이와 관련한 (관계 부처 등에 대한) 질책은 없으셨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