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동연 “아이들 보호하기 위해 사퇴”... 與, 사의 수용
조동연 “아이들 보호하기 위해 사퇴”... 與, 사의 수용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2.03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가 3일 공식적으로 사퇴했다.

민주당 제1호 영입인사로 공식 임명된 지 사흘 만이다.

민주당 선대위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조 위원장이 송 대표에게 재차 선대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혀왔다”며 “안타깝지만 조 위원장의 뜻을 존중할 수밖에 없어 이재명 후보와 상의해 사직을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송 대표는 만류했지만 조 위원장은 인격살인적 공격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사퇴를 해야겠다는 입장이 확고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송 대표는 '조동연 위원장과 아이들을 괴롭히는 비열한 행위가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한편 조 위원장은 항공우주 전문가이자 육사 출신 30대 워킹맘이라는 이력으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영입인재 발표식 직후 강용석 변호사와 일부 언론에서 혼외자 의혹을 제기하면서 사생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앞서 이날 오전 송 대표는 기자들에게 조 위원장과 통화한 사실을 전하기도 했다.

송 대표는 “전화를 통해 제가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제발 자기 아이들, 가족들에 대해서 공격을 멈춰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시했다”며 “일단 이번 주말께 직접 만나서 여러 가지 대화를 나눠보고 판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조 위원장이 재차 사의를 표하면서 결국 사퇴를 수용했다.

이에 대해 권혁기 선대위 공보부단장은 “인터넷에 조 위원장에게 3차 공격을 가하겠다는 예고 글들이 많이 올라왔고 그것을 봤던 조 위원장이 아이들의 보호를 위해서 재차 당과 이 후보에게 본인의 사의를 수용해줄 것을 요청한 것”이라며 “당은 본인 의사를 존중해주는 차원에서 수용해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