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우주발사체 '누리호' 절반의 성공... "궤도 안착 숙제"
우주발사체 '누리호' 절반의 성공... "궤도 안착 숙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0.21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1일 오후 5시 정각에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발사체는 목표 지점에 제대로 올라 모사체 분리에는 성공했지만 궤도 진입에는 아쉽게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로 11년여간 2조원을 들여 100%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최초 국내 기술로 완성됐다.

이날 누리호의 성과로 한국은 세계 10번째로 위성을 자력으로 우주로 보낼 수 있는 나라, 실용급(1t 이상)  위성으로는 7번째로 발사할 수 있는 우주강국으로 한 달 더 성큼 다가 섰다는 평가다.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는 이륙 직후 지상 100m까지 수직 상승했으며 2분 후 59㎞ 지점에서 1단 추진체가 분리됐다.

이어 약 4분 뒤 191㎞ 지점에서 페어링이 분리되고 4분34초 뒤 258㎞  상공에서 2단 로켓 엔진이 정상적으로 떨어져 나갔다.

이후 3단 로켓의 추진력으로 인공위성 투입 고도인 700㎞ 까지 10여분 간 우주공간을 비행한 누리호는 최종 임무인 위성모사체도 정상적으로 분리했다.

이날 발사를 참관한 문재인 대통령은 "자랑스럽다. 차질 없이 완전히 독자적인 우리 기술이다"며 "이제 한 걸음만 더 나아가면 된다. 오랜시간 불굴의 도전정신과 의지로 노력해온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우주발사체 기술은 국가과학기술의 총집결체다. 먼저 개발한 나라들이 철통같이 지키고 있는 기술이다"며 "그러나 우리는 해냈다.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고 우리 힘으로 개발해 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우주시대가 눈 앞에 다가왔다. 다소 아쉽지만 내년 2차 시험 발사에는 오늘의 문제를 분석하고 개선해 나간다면 반드시 성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조금만 더 힘을 내 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한편 누리호는 내년 5월 2차 시험 발사를 준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