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오늘 교육부 종합감사... '김건희 논문' 등 공방 주목
오늘 교육부 종합감사... '김건희 논문' 등 공방 주목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0.2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산하 단체장들이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산하 단체장들이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21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개명 전 김명신) 씨의 논문과 이력에 대한 공세가 예상돼 주목된다.

앞서 국민대는 김씨의 논문에 대한 연구부정 의혹을 재조사하기로 결정하고 오는 22일까지 연구윤리위원회를 소집해 김씨의 학위논문 검증에 대한 논의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 11월3일까지 본조사 여부를 담은 재검증 계획을 교육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이를 놓고 종합감사에서 여권 의원들은 야권 대선후보인 윤 전 총장에 대한 공격으로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또 김씨의 2004년 서일대에 제출한 이력서 허위 이력 논란도 다시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당시 김씨가 ▲1997~1998년 서울 대도초등학교 ▲1998년 서울 광남중학교 ▲2001년 서울 영락고등학교에 근무했다고 기재했다.

그러나 서울시교육청이 확인한 결과 해당 학교에서 수업 경력이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야당인 국민의힘 의원들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가천대(구 경원대) 석사논문으로 맞불을 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선거 후보였던 2013년도부터 표절 의혹에 휘말렸다.

가천대 연구윤리위원회는 지난 2016년 이 지사의 석사학위 논문에 대해 "표절 심사 대상이 아니며 논문 자체도 유효하다"고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이 지사는 지난 7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논란이 있어서 그냥 곧바로 (학위를) 반납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교육부는 지난 12일 가천대에 다음달 초까지 이 지사의 행정대학원 석사학위 논문 검증 및 학위 반납 절차에 대해 제출할 것을 요구한 상태다.

이밖에도 국민의힘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수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인 조민씨의 부산대 입학전문대학원 입학 취소 절차 등과 관련해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