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자영업자들 “거리두기 완화 미흡하지만 수용”... 광화문 천막농성 중단
자영업자들 “거리두기 완화 미흡하지만 수용”... 광화문 천막농성 중단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0.15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거리두기 재연장 발표와 손실보상 관련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거리두기 재연장 발표와 손실보상 관련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자영업자들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에 대해 미흡하지만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광화문 천막농성도 중단하고 오는 20일 예정된 전국 자영업자 총궐기 대회는 유보하기로 했다.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와 소상공인연합회는 15일 공동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거리두기 완화 조치를 일부 수용하기로 했다”며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

다만 이들은 “11월부터 진행될 단계적 일상회복에 미흡한 조치가 해소돼 영업규제가 철폐되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조건을 달았다.

그러면서 이들은 광화문에서 9일째 진행 중인 ‘천막농성’을 중단하고 '전국 자영업자 총궐기 대회'도 유보한다고 전했다.

이들은 “그동안 정부 방역조치 이행 과정에서 소상공인 요구가 관철되지 않아 적지 않은 불신이 누적돼 왔다”며 “그러나 최근 진정성 있는 소통을 통해 신뢰 기반을 마련하고, 일상회복위원회 등 정부 대화 채널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상회복은 국민 안전을 기반으로 하는 정책 구성”이라며 “자칫 총궐기가 일상회복을 지연시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피해회복이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반영했다”고 부연했다.

다만 “11월 초부터 시행 예정인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가 소상공인연합회와 비대위가 요구한 수준에 미치지 못할 경우, 연대 단체들의 의견을 모아 총궐기를 제기할지 의견을 모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