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성택 종로구의원, “소규모 노후 건축물 철거 제도개선 시급”
강성택 종로구의원, “소규모 노후 건축물 철거 제도개선 시급”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0.06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구의회 강성택 의원이 철거 예정인 관내 소규모 주택을 찾아 살펴보고 있다
종로구의회 강성택 의원이 철거 예정인 관내 소규모 주택을 찾아 살펴보고 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광주 학동 해체공사장 건물 붕괴 사고 이후 안전관리가 강화된 가운데 소규모 노후 건축물의 경우 불편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공사의 위험도에 비해 소유주가 부담해야 할 비용과 부담이 크게 증가하고 기간 또한 오래 걸리는 등 부작용이 상당하다는 설명이다.

종로구의회 강성택 부의장은 지난 17일 직접 동숭동에 위치한 노후 한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관계 공무원들과 대책 회의에서 이같이 주장하며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해당 건축물은 노후되어 거주공간으로 활용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주택 소유주가 이를 철거 후 주차장으로 활용하고자 행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그 절차가 너무 복잡하고 장기간의 시일이 소요되면서 민원이 제기됐다.

현행 건축법과 관련 법 시행령에 따르면 건축물을 해체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건축사, 기술사, 안전진단전문기관의 검토를 받아 해체계획서를 작성 후 제출해야 하며 관련 심의를 거쳐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후 해체공사 감리를 별도로 지정하여 공사를 시행하고 완료보고서를 제출해야 하는 등 절차가 복잡하다.

강성택 의원은 “구민 안전은 매우 중요한 문제이며 늘 1순위로 생각하고 있지만, 사안에 따라 효율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며 “종로처럼 역사가 깊은 도시는 건축물 및 공동주택의 노후화에 따른 구민 불편이 상당하며,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제도 개선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련 내용을 면밀히 검토해 구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조례 개정 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