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호텔 집중점검 거부 직원 징계 논란'... 중구의회 '행정사무조사' 착수
'중구 호텔 집중점검 거부 직원 징계 논란'... 중구의회 '행정사무조사' 착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9.3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의회 전경
중구의회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특정 호텔을 집중 점검하라는 지시를 거부한 직원을 징계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을 빚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구의회(의장 조영훈)가 이에 대해 사실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또 다른 문제는 없었는지 확인해 보겠다며 행정사무조사에 나서 이목이 쏠린다.

중구의회는 오는 10월5일 오전 10시 임시회를 개회하고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의회는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27일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해 이에 대해 논의 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의회는 5일 본회의를 열고 행정사무조사특위를 구성해 오는 12월31일까지 3개월 간 조사에 들어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증인이나 관계공무원, 참고인 선정과 서류제출요구 등도 5일 본회의에서 구체적으로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한 의원은 "이번 사안은 보기에 따라 심각한 구청의 갑질 의혹으로 볼 수 있으며 공중파에 보도될 정도로 사안이 심각하다"며 "집행부를 감시 견제하는 기관으로서 의회가 면밀해 조사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 직원은 이번 트라우마로 퇴직했으며 한 직원은 여전히 두려움 속에 근무하고 있다"며 "그간 이 직원들에 대한 인사상 불이익 등은 없었는지도 종합적으로 조사할 생각으로 의원들이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 의원은 조사와 관련해 "이번 사안과 관련된 관계자에 대해 전방위적으로 조사해야 되지 않겠냐"며 "다만 조사가 제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6일 SBS는 지난 2018년 서양호 구청장과 부구청장이 중구청 공무원 2명에게 특정 호텔에 대해 매일 위생점검 등을 하라고 지시했고 이를 거부한 구청 직원에 대해 징계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직원은 이같은 징계가 부당하다며 구청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냈으며 지난 8월 소송에서 승소했다.

이에 중구청은 최근 법원 판결에 따라 이들에게 내린 징계 처분을 최소하면서 사건은 일단락 되는 듯 했다.

그러나 해당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갑질 논란으로 다시 수면위로 드러나게 됐다. 

한편 당시 해당 호텔은 분양형 호텔로 호텔 운영자와 분양을 받은 개인 소유자들 사이에 임대료와 영업 신고권 등을 놓고 분쟁으로 민원이 발생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담당 부서 직원들은 이 다툼에 구청이 개입하면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고 보고 점검 지시에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중구청 관계자는 "당시 호텔 분양을 받은 개인 소유자 200여명이 호텔 운영자의 영업이 불성실해 수익이 나지 않는다며 집단 민원을 제기했다"며 "이에 중재 차원에서 실태를 점검하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