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종로구, 어르신ㆍ장애인 돌봄 ‘AI로봇’ 도입 눈길
종로구, 어르신ㆍ장애인 돌봄 ‘AI로봇’ 도입 눈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9.0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돌봄로봇 ‘효돌이’와 ‘효순이’
AI돌봄로봇 ‘효돌이’와 ‘효순이’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9월부터 고위험군 홀몸 어르신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인공지능(AI) 돌봄 서비스’를 도입해 눈길을 끈다.

앞서 구는 코리안리재보험(주)와 한국의학연구소의 후원금을 활용해 AI돌봄로봇 ▲효돌이 ▲효순이 ▲다솜이를 구매하고 동주민센터 추천을 받아 최종 대상자 55명을 선정한 바 있다.

구는 개인별 건강상태, 연령, 욕구 등을 고려해 47명에게는 효돌이ㆍ효순이를, 나머지 8명에게는 ‘다솜이’를 지원하게 된다.

먼저 ‘효돌이’, ‘효순이’는 앱(APP)과 웹(Web)으로 일상관리, 응급알림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으로 성별만 다를 뿐 기능은 동일하다.

보호자와 구청, 동주민센터에서는 컴퓨터나 스마트폰 기기에 접속하여 해당 주민의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하다.

특히 인체 감지센서가 내장돼 있어 특정시간 동안 사용자의 움직임이 파악되지 않으면 안부 확인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호자에게 알려준다.

약 복용 여부나 식사 확인 현황 역시 간편하게 파악할 수 있고 병원, 주민센터, 복지관, 문화센터 등 주요 일정을 설정하면 반복적으로 알림 서비스도 제공한다.

사용자가 로봇의 손을 3초 이상 누르면 보호자에게 전화 요청 메시지도 전송해준다.

반면 ‘다솜이’는 AI스피커 겸용 로봇으로 영상통화, 응급알림 서비스를 지원한다.

버튼 조작으로 보호자와 사용자 간 영상통화가 가능한데다 사진과 음성 메시지도 상호 주고받을 수 있다.

긴급상황 버튼을 터치하면 보호자에게 알림이 전송되고 “도와줘”나 “살려줘”와 같은 음성명령 시에는 119로 즉시 연계한다.

이밖에도 ‘최신 트로트 틀어줘’라고 말하면 신나는 음악을 틀어주며 ‘오늘 며칠이야?’, ‘지금 몇 시야?’, ‘치매 예방법 알려줘’라고 말하면 다솜이로부터 각 상황에 맞는 대답을 들을 수 있다.

김영종 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존의 대면 복지서비스 추진이 어려워짐에 따라 올해 새롭게 AI로봇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홀몸어르신, 장애인 등 취약계층 주민의 어려움을 꼼꼼히 살피고 생활안정과 심신건강을 돕는 각종 사업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