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순균 강남구청장, 옛 서울의료원 부지 맞교환 반대... ‘오세훈 시장 면담 요청’
정순균 강남구청장, 옛 서울의료원 부지 맞교환 반대... ‘오세훈 시장 면담 요청’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8.3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구청 전경
강남구청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31일 옛 서울의료원 부지 맞교환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북측 부지 ‘공공주택 3000호 공급 계획’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남측 부지에 공동주택을 추가 공급하겠다는 서울시의 발표는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의 취지나 강남의 미래 발전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정 구청장은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면담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정 구청장은 “앞서 서울시가 수립한 지구단위계획에서는 공동주택 건립을 불허했다”며 “코엑스와 잠실운동장 일대 종합발전계획에서 제시한 마이스 산업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서도 원안대로 개발해야 한다”고 확인했다.

또한 “마치 강남구가 동의한 듯 한 서울시 발표는 그야말로 아전인수식 해석”이라며 “먼저 3000호 공급 계획을 철회해야 종로구 송현동 부지와의 맞교환을 논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시는 2016년 9월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을 통해 서울의료원 부지를 국제교류 중심지로 개발하겠다고 고시한 바 있다.

그러나 2018년 12월 공공주택 800호를 짓겠다고 뒤집었고, 작년 8‧4 대책을 발표하며 3000호로 대폭 늘렸다.

여기에 지난 26일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를 종로구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와 맞교환 후 추가 공동주택 조성 입장을 밝혔다.

이에 정 구청장은 지난 6월 오 시장과의 면담에서 “마이스산업의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 원안인 GBC-영동대로복합개발로 추진돼야 한다”며 공공주택 3000호 공급계획에 대한 전면 철회를 요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