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봉희 영등포구의원, "관내 설치 미니태양광 2870개... 사후 관리는 나몰라라"
최봉희 영등포구의원, "관내 설치 미니태양광 2870개... 사후 관리는 나몰라라"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8.27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분 발언에 나선 최봉희 의원
5분 발언에 나선 최봉희 의원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공무원들의 말을 믿고 '미니태양광'을 설치했지만 사후 관리의 모든 책임은 주민들에게만 돌아가고 있다는 문제가 지적됐다.

A/S가 필요해 구청에 연락하면 서울시로 미루고, 서울시에서는 설치 공사업체로 미루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책임을 져야 할 공사업체도 14개 업체가 이미 폐업을 한 상태로 구청이든 서울시든 누구든 책임을 져야 할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영등포구의회 최봉희 의원은 27일 임시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최 의원은 "현재 우리구에서는 각 아파트 베란다 및 공공건물, 개인주택 옥상 등에 우후죽순으로 미니태양광이 설치 돼 있다"며 "지난 2014년부터 최근 4년간 아파트 베란다형 2489개, 개인용 주택형 370개, 공공건물 11개 등 총 2870개가 설치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설치 비용은 국비 2873만원, 시비 22억759만원, 구비 3억5116만원 등 총 25억8748만원이 지원됐다"며 "여기에 아파트 베란다형과 개인 주택형의 경우 총 설치 비용의 10%는 구민들의 개인 자부담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인센티브를 내걸고 실적 경쟁을 유발하다 보니 구에서는 태양광에 대한 장, 단점을 검토하지 않은 채 설치를 종용했다"며 "그러다 보니 사후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설치 구민들만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최 의원은 "구청 집행부에서는 하루 빨리 서울시와 협의해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