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종로구, 창신ㆍ숭인 ‘안전안심골목길’ 조성 완료
종로구, 창신ㆍ숭인 ‘안전안심골목길’ 조성 완료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8.13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라이더존 조성 후
안전라이더존 조성 후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지난해 4월부터 진행한 창신·숭인 지역의 ‘안전안심골목길’ 조성사업(디자인분야)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2018년 1차 사업 종료 후 추가 보완과정을 거쳐 사업 완성도는 더욱 높이고 ‘안전하고 쾌적한 골목길’ 및 ‘범죄예방 도시환경’ 구축에 기여하려는 목적에서 실시하게 됐다.

구는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으로 온라인 설명회와 설문조사, 인터뷰를 거쳐 주민 의견을 반영해 ▲범죄안전 ▲보행안전 ▲소방안전 등에 중점을 두고 약 50곳의 환경 개선과 400여개 시설물 설치를 마무리 지었다.

먼저 ‘범죄·보행안전’ 분야 개선을 위해서는 오토바이 안전사고 예방 차원에서 창신초등학교 후문 일대에 어린이들의 안전한 통학을 도울 안전스팟, 오토바이 주차장인 안전라이더존을 조성한 점이 눈에 띈다.

어둡고 좁은 골목길 조도를 높이고 비상벨 기능을 보유한 ‘집주소 조명등’을 세웠으며 개방 화장실 내 안심벨 설치로 주민 불안감을 덜어주고자 노력했다.

종로소방서와 협업해 보이는 소화기를 총 19곳에 설치하고 낡은 비상소화장치함은 교체했다.

옥외소화전, 지하소화전의 경우 인지성 강화 작업을 시행해 ‘소방안전’ 분야 개선을 이끌어냈다.

이밖에도 혜화경찰서, 지역주민들과 뜻을 모아 ‘오토바이 안전라이더 캠페인’을 전개하고 창신초등학교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로 환경을 위한 ‘안전안심통학로 캠페인’과 ‘차량용 블랙박스 안내 캠페인’ 등을 펼치기도 했다.

김영종 구청장은 “여성, 아동, 청소년, 장애인, 노인 등 누구나 안심하며 살 수 있는 범죄예방 도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면서 “앞으로도 주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둔 실효성 있는 관련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