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종로구, ‘탑골공원’ 시원한 얼음물 배부... 8월15일까지
종로구, ‘탑골공원’ 시원한 얼음물 배부... 8월15일까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7.21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음물을 전달하고 있는 종로구 관계자의 모습
얼음물을 전달하고 있는 종로구 관계자의 모습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최근 폭염이 연일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15일까지 어르신들이 자주 모이는 탑골공원 일대에서 ‘얼음물 지원’에 나섰다.

구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라 사회복지시설 운영이 축소되고,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대부분의 무료급식소가 문을 닫자 취약계층 어르신들이 탑골공원 일대에 몰리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실제도 최근 끼니 해결을 위해 이 일대를 찾는 취약계층 어르신들이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구는 무료급식이 열리는 탑골공원 삼일문과 북문에서 생수 지원을 실시한다.

배부 시간은 무료급식을 기다리는 동안 폭염에 노출된 어르신들의 온열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로 정했다.

한편 구는 이밖에도 폭염으로부터 구민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9월 30일까지 ‘2021년 여름철 폭염 종합대책’도 추진한다.

그 일환으로 주요 간선도로 횡단보도 주변 및 교통섬 등 47개소에 그늘막을 설치하고, 살수차 8대를 수시로 동원하여 주요 간선도로에 물 뿌리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폭염취약계층을 위한 보호활동은 통장, 자율방재단,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재난도우미가 맡았다.

재난도우미는 전화·방문 등의 방법으로 주민들의 건강 상태를 수시로 확인하고 있으며 폭염행동요령 또한 안내한다.

이밖에도 구는 어려운 형편의 주민들을 위해 에어컨, 선풍기 등 냉방용품을 전달하고, 야외근로자가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14:00~17:00 사이에는 근로자 쉼터 및 휴식 시간제 운영을 권고할 방침이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올 여름은 기록적인 더위가 예상되는 만큼, 주민들의 온열 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활동을 강화하고 관내 곳곳에 약 80개의 그늘막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며 “생수 지원 외에도 홀몸 어르신 등 폭염 취약계층 주민을 살뜰히 살피기 위한 크고 작은 정책 마련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