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구시, 새로운 야구장 건립 본격추진
대구시, 새로운 야구장 건립 본격추진
  • 안병욱기자
  • 승인 2011.02.03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에서는 도시철도 2호선인 대공원역 일대 15만㎡(4만5천평)에 사업비 1,500억, 3만석 규모의 개방형으로 새로운 야구장을 건립하기로 결정하였다.

대구시는 그동안 야구장 건립을 위한 각계각층의 전문가로 구성된 민간자문위원회를 2차에 걸쳐 두류공원과 대구 스타디움 현장에서 회의를 개최하였고, 위원 대부분이 대공원역을 야구장 적정부지로 선정하였으며 그 이유로는, 잘 형성된 광역교통망(달구벌대로, 도시철도2호선, 수성 I.C 등)으로 접근성이 우수하고, 교통문제 등 주변 생활환경에 영향을 덜 미치고 친환경적으로 건립 가능한 장점이 있다는 것이다.

또한, 지역 연고 프로구단인 삼성라이온즈 야구단에서도 접근성이 좋고 상대적으로 민원발생 요인이 적은 대공원역 부지를 선호하였다.

신축 계획인 대구 야구장은 최대수용인원 3만명의 개방형 구장으로 건립될 예정이며 좌석수는 2만5천석으로 하고 사업비는 부지매입비를 포함하여 약 1,500억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부지면적은 약 150천㎡(4만5천평)이며 개발제한구역으로써 금년 상반기에 국토해양부와 협의하여 해제절차를 거칠 예정이며, 재원조달은 국비 300억원, 대구 시비 700억원, 장기위탁에 따른 야구장 사용주체인 프로구단에서 500억원을 투자하는 방안을 협의 추진하기로 하였다.

한편, 기존의 시민야구장에 대해서는 지어진지 60여년 된 노후시설로 시대에 뒤떨어진 편의시설 등 안전성 문제가 끊임없이 지적되어 왔으며, 지난 2007년 실시한 야구장 건립을 위한 사전조사에서 시민의 94.3%가 새로운 야구장 건립을 희망하는 등 시민 각계각층의 새로운 야구장 건립에 대한 염원이 있었다.

이번에 대구시 재정사업으로 추진하는 대구야구장 건립 향후 일정에 대해서는 ▲금년 상반기에 타당성 조사 및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을 추진 ▲개발제한구역 해제신청을 금년 6월에 신청하여 연내 해제 조치 ▲부지매입과 설계 등을 2012년 상반기까지 완료, 내년 하반기에 공사착공을 거쳐 2014년에 완공토록 추진 계획이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