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남구, 54만 구민 ‘자전거 보험’ 가입... 5월부터 적용
강남구, 54만 구민 ‘자전거 보험’ 가입... 5월부터 적용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2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54만명의 전 구민을 대상으로 ‘자전거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5월부터는 주민등록상 강남구민이라면 누구나 자전거 사고 시 최대 1000만원까지 보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구 관계자는 “강남구에 주소를 둔 사람은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보험에 자동 가입된다”며 “전국 어디서나 자전거 사고 발생 시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구가 가입한 자전거 보험은 운전 또는 동승 중 다쳤거나, 보행 중 자전거 충돌사고가 난 경우 보험금 지급을 청구할 수 있다. 보장기간은 내달 1일부터 2022년 4월 말까지다.

4주 이상 치료를 요하는 진단을 받으면 20~60만원의 위로금이 지급된다.

7일 이상 입원 시 20만원, 사망(만15세 미만 제외)ㆍ후유장해 시에는 1000만원 한도로 보장받는다.

특히 자전거를 타다 타인에 해를 입히면 벌금 2000만원, 변호사 선임비용 200만원, 사고 처리지원금은 3000만원까지 보장된다.

한편, 구는 교통약자 보호구역 중점정비계획을 통해 앞으로 5년간 각종 교통 시설물을 신기술·지능형 시스템으로 일제 전환할 계획이다.

올해는 자전거 이용 활성화와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목표로 관내 초‧중‧고등학교 자전거교실과 연계한 ‘찾아가는 교통안전교육’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