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남구, 692억원 추경 확정... ‘스타트업밸리ㆍ안심일자리’ 중점
강남구, 692억원 추경 확정... ‘스타트업밸리ㆍ안심일자리’ 중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27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구청 전경
강남구청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692억원 규모의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확보된 예산은 경제 활성화와 미래형 도시에 방점을 찍고 일자리 사업과 스타트업밸리 사업 등에 57%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32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융자와 200억원 상당의 강남상품권도 추가 발행한다.

구에 따르면 ‘강남구 중소기업육성기금 융자계정 전출금’ 31억원을 편성해 기존 중소기업‧소상공인 융자지원 한도(420억원)를 740억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200억원 규모의 강남사랑상품권도 추가 발행할 수 있게 됐다. 추경을 통해 22억2000만원을 확보해 10% 할인율 전액 지원이 가능해지면서다.

구는 특히 청년일자리 제공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창업지원에 중점적으로 투입한다.

‘강남스타트업밸리’ 구축을 위한 329억2400만원과 미래행정 수요에 대비한 816㎡ 규모의 세곡지구 공공청사용지 매입(14억4700만원), ‘로봇거점지구 조성’(32억5800만원), 청년실직자 일자리 500개 제공을 위한 ‘안심일자리 사업비’(20억9300만원)가 포함된다. 전체 추경액의 57.4%다.

이밖에 ‘도곡근린공원 걷고 싶은 매봉길’ 조성을 위한 18억2500만원 등도 이번 추경안에 포함됐다.

정순균 구청장은 “이번 임시회는 청년기본조례와 소상공인지원조례 개정으로 그간 재난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던 미취업 청년과 폐업한 영업제한 업주를 지원할 근거를 마련할 수 있게 돼 뜻이 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