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접수~역학관리 한번에’... 강남구, 코로나19 ‘新통합정보시스템’ 구축
‘접수~역학관리 한번에’... 강남구, 코로나19 ‘新통합정보시스템’ 구축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1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구가 코로나19 접수부터 역학관리까지 전 서식을 통합한 신 통합정보시스템을 구축했다.
강남구가 코로나19 접수부터 역학관리까지 전 서식을 통합한 신 통합정보시스템을 구축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접수부터 결과통보, 역학관리까지 전 서식을 통합‧전산화한 ‘코로나19 정보관리시스템’을 이달부터 운영한다.

‘코로나19 정보관리시스템’은 질병관리청이 강남구와 협업해 개발한 것으로 지자체와 질병관리청, 민간 검사수탁업체 간 일원화한 시스템이다.

기관 간 서식 통합을 목표로 구가 지난 2월 질병청 등에 현장의견 반영한 프로세스와 서식을 제안한 지 두 달여 만의 결실이다.

앞으로 민원인은 모바일로 신청서 하나만 작성하면 된다.

기관 간 데이터 호환으로 기록물을 공유할 수 있어 직원이 일평균 1300건 넘게 다시 전산 입력하던 번거로움이 해소된다.

모바일 사전등록에 따른 접수‧대기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고 종이문서 폐지로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

특히 검사비 지급도 원활해질 전망이다.

기관 간 이중등록으로 대상에서 누락되는 등의 오류를 방지할 수 있어 불일치에 따른 지급보류 문제가 해결되기 때문이다. 자치구 간 정보공유로 역학조사 대상자 관리도 용이해진다.

심한석 보건행정과장은 “감염병 위기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국가적 컨트롤타워를 정부와 함께 구축한 것인 만큼 의미가 크다”며 “지난해 전국 최초로 설립한 ‘스마트 감염병관리센터’에 이어 선보이는 이번 정보관리시스템을 통해 체계적인 감염병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