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남구, ‘로봇’이 들려주는 구연동화 눈길
강남구, ‘로봇’이 들려주는 구연동화 눈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4.05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로봇 리쿠가 어린이들에게 구연동화를 들려주고 있다.
인공지능 로봇 리쿠가 어린이들에게 구연동화를 들려주고 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오는 7월까지 66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인공지능(AI) 로봇 ‘리쿠’가 들려주는 구연동화 교육을 실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구는 지난 1월 한 달간 2곳의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시범운영 결과 높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현재 구가 보유한 ‘리쿠’는 40대로 앞으로 구는 어린이집 1개소당 2대씩, 3~4주간 배치한다.

‘리쿠’는 ‘콩쥐팥쥐’ 등 아이들에 친숙한 전래동화를 귀여운 표정과 몸짓으로 생생하게 전달한다.

얼굴‧음성인식 기능이 있는 ‘리쿠’는 간단한 대화도 주고받을 수 있어 아이들의 정서 발달에도 도움을 줄 전망이다.

한편, 구는 지난해 디지털 취약계층이 ‘온택트 시대’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자 어르신 복지시설 7곳에 ‘리쿠’를 배치하고, 어르신 250명을 대상으로 디지털 활용법 등 1:1 맞춤형 교육을 실시해 높은 관심을 샀다.

윤종민 스마트도시과장은 “하반기에는 로봇 ‘리쿠’를 활용한 연령별 맞춤 영어교육 등 신규 콘텐츠로 교육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스마트 기술과 복지가 결합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구민 모두가 누릴 수 있는 ‘스마트도시 강남’을 조성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