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文 "한일 대화, 언제든 준비됐다"...日언론 "새로운 제안 없어"
文 "한일 대화, 언제든 준비됐다"...日언론 "새로운 제안 없어"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3.0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와 관련해 일본 언론들은 "새로운 제안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1일 교도통신은 1일 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주요 발언에 대해 "역사 문제와 분리해 일본과 협력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강조했지만 일본 정부를 향한 구체적인 요구나 새로운 제안은 없었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며 "일본과 우리 사이에 불행했던 역사가 있었고, 가해자는 잊을 수 있어도 피해자는 잊지 못하는 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넘어야 할 유일한 장애물은 때때로 과거의 문제를 미래의 문제와 분리하지 못하고 뒤섞음으로써 미래의 발전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것"이라며 "한국 정부는 언제나 피해자 중심주의 입장에서 지혜로운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이 한일 갈등의 타개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사 문제에서 한국에 해결책 제시를 요구하는 일본에 대해서도, 전 위안부 및 징용공(일제 징용 노동자의 일본식 표현) 고령의 당사자에 대해서도 명확한 메시지가 없는 연설로 사태 타개 전망은 여전히 보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