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고민정, 조수진 후궁 발언에 "공식 사과하라"...모욕죄 고소
고민정, 조수진 후궁 발언에 "공식 사과하라"...모욕죄 고소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01.28 0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자신을 후궁에 빗댄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을 모욕죄 혐의로 고소했다.

27일 고 의원은 페이북을 통해 "조 의원이 '선거공보물에 허위학력을 적은 혐의'라고 (저에 대한)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에 대해서도 고소를 진행한다"며 "자신을 조선 시대 후궁에 빗댄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을 모욕죄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조 의원은 국민 세금을 받는 제1야당의 국회의원이다"라며 "그냥 참고 넘기라는 분들도 있겠지만, 그러지 않을 생각이다. 민형사 모두를 검토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는 말은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주민들의 판단을 무시하는 폄하 발언"이라며 "광진을 주민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 의원은 지난해 총선 때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고민정 당선시켜주면 전 국민에게 100만원씩 준다' 발언했다"고 주장하며 "조선 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면 더더욱 겸손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