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전 선교학교 집단감염' 신규확진 437명... ‘비수도권 확진자 수도권 추월’
'대전 선교학교 집단감염' 신규확진 437명... ‘비수도권 확진자 수도권 추월’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1.25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수성구 대구스타디움 제3주차장에 마련된 드라이브스루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구 수성구 대구스타디움 제3주차장에 마련된 드라이브스루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37명으로 다시 400명 대를 기록했다.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있는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 수도 405명이 발생했다.

이는 대전 한 선교학교 관련 127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급증한 것으로 다시 종교발 감염이 확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실제로 비수도권 감염자 수가 수도권 감염자 수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437명 증가한 7만5521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신규 확진자 수는 1000여명을 오가다 완만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400명 아래로 떨어지면서 기대가 높아졌지만 다시 400명대로 증가했다.

이는 대전 한 선교학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해당 석교학교는 선교회에서 운영하는 비인가 기숙형 교육 시설이다.

158명 중에 현재까지 127명이 감염됐다. 125명이 대전 거주자들이지만 순천 1명, 포항 1명도 포함됐다.

중대본 관계자는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해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해당 시설에서 생활한 158명의 학생과 교사 중에서 현재까지 127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양성률이 80%가 넘는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기존 대부분을 차지하던 수도권이 크게 줄고 이렇게 비수도권에서 크게 늘어나면서 역전됐다.

구체적으로 서울 91명, 경기 72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에서는 176명이 발생했다.

반면에 비수도권에서는 대전 125명, 부산 19명, 광주 15명, 대구와 경북 각각 14명, 충남 13명, 경북 11명, 충북 8명, 강원과 전남 각각 3명, 울산과 세종 각각 2명 등 229명이 발생했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32명으로 내국인이 19명, 외국인은 13명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도 여전히 두 자리수로 11명 추가로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