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휴학ㆍ졸업유예 경험자, 기업 45%가 별로
휴학ㆍ졸업유예 경험자, 기업 45%가 별로
  • 최진근기자
  • 승인 2011.01.0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 스펙을 쌓기 위해 혹은 구직공백기간을 줄이기 위해 휴학을 하거나 졸업을 유예하는 대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는 취업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기 위한 구직자들의 선택이다. 그러나 꼭 도움되는 선택은 아닌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339명을 대상으로 ‘휴학, 졸업유예 경험자에 대한 생각’이라는 주제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45.1%가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적인 이유로는 ‘직장을 다니다가도 그만둘 것 같아서’(37.3%,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일부러 졸업을 늦추려고 한 것 같아서’(33.3%), ‘시간을 낭비한 것 같아서’(26.8%), ‘대학생활을 성실하게 하지 않은 것 같아서’(22.2%), ‘책임감이 부족할 것 같아서’(22.2%), ‘사회성이 부족할 것 같아서’(13.1%), ‘취업 눈높이가 높을 것 같아서’(13.1%)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실제로 응답 기업의 13.3%는 지원자의 휴학, 졸업유예 경험 때문에 불합격시킨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합격의 구체적인 사유로는 ‘목적 없는 공백기간이어서’(48.9%,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공백기간 동안의 경험이 직무와 관련 없어서’(37.8%), ‘공백 기간에 비해 스펙이 좋지 않아서’(33.3%), ‘취업 눈높이가 많이 높아 보여서’(11.1%)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인사담당자들은 대학생들의 재학기간이 길어지는 가장 큰 원인으로 ‘지속되는 청년 취업난’(40.7%)을 지목했다. 다음으로 ‘구직자들의 높아진 눈높이’(18.9%), ‘신입 구직자 평균 스펙 상승’(10%), ‘학력 인플레 현상 심화’(9.4%), ‘신입 구직자 경쟁률 상승’(5.6%), ‘휴학, 졸업유예의 보편화’(5.6%), ‘채용 시 폭넓은 경험자 선호’(5%) 등이 있었다.

또, 어쩔 수 없이 휴학, 졸업유예를 하게 될 경우, 추천하고 싶은 활동으로는 ‘인턴십 경험’(32.5%)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자격증 취득’(16.5%), ‘어학연수’(11.5%), ‘다양한 아르바이트’(9.1%), ‘어학점수 획득’(8.3%), ‘국내외 배낭여행’(8.3%)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휴학이나 졸업유예 여부보다 중요한 것은 그 기간 동안 어떤 경험을 쌓았느냐 하는 것.”이라며 “휴학이나 졸업유예를 고민하고 있다면, 먼저 자신에게 필요한 역량을 갖추기 위한 확실한 목적과 계획을 세운 후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기관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