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동작구, 노량진 현장선별진료소 2994명 검사... 음성 2990명ㆍ양성 4명
동작구, 노량진 현장선별진료소 2994명 검사... 음성 2990명ㆍ양성 4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1.3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선별진료소를 방문한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현장선별진료소를 방문한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코로나19 선제적 대응을 위한 노량진 현장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이 일대 시설 이용자 및 주민 총 2994명에 대해 선제 검사를 실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구는 지난 25일 구청 주차장에 선제 검사를 위한 현장선별진료소를 설치 한 바 있다.

이번 선제 검사는 최근 노량진 학원 집단감염 등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대규모 추가 확산을 차단하고자 한 것이다.

코로나19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노량진 일대 모든 시설 이용자 및 주민 등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했으며 검사 결과 ▲음성 2,990명 ▲양성 4명 등이다.

특히, 장소와 대상을 특정하지 않은 이번 검사에서 역학조사 결과 노량진 다중이용시설 이용자의 확진 사례는 없으며 확진자간 역학적 연관성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지역 내 방역활동을 더욱 강화하고자 30일 8시부터 지하철역 및 다중이용시설 등 노량진 학원가에서 구청장, 동방역지원단 등이 함께 집중방역을 실시한다.

또한 구는 교육지원청과 협력, 수능일까지 2주간의 특별방역기간에 ▲학원 446개소 ▲교습소 392개소 ▲독서실 65개소 ▲스터디카페 83개소 등 986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한편, 구는 지난 26일에도 사당2동주민센터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남성사계시장 상인 등 245명에 대한 현장 검체채취를 실시한 바 있으며 결과는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앞으로도 구 전역에서 주민의 건강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주민 여러분께서도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노량진 일대 모든 시설들을 안심하고 이용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