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동작구, 노량진 현장선별진료소 2994명 검사... 음성 2990명ㆍ양성 4명
동작구, 노량진 현장선별진료소 2994명 검사... 음성 2990명ㆍ양성 4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1.3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선별진료소를 방문한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현장선별진료소를 방문한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코로나19 선제적 대응을 위한 노량진 현장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이 일대 시설 이용자 및 주민 총 2994명에 대해 선제 검사를 실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구는 지난 25일 구청 주차장에 선제 검사를 위한 현장선별진료소를 설치 한 바 있다.

이번 선제 검사는 최근 노량진 학원 집단감염 등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대규모 추가 확산을 차단하고자 한 것이다.

코로나19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노량진 일대 모든 시설 이용자 및 주민 등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했으며 검사 결과 ▲음성 2,990명 ▲양성 4명 등이다.

특히, 장소와 대상을 특정하지 않은 이번 검사에서 역학조사 결과 노량진 다중이용시설 이용자의 확진 사례는 없으며 확진자간 역학적 연관성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지역 내 방역활동을 더욱 강화하고자 30일 8시부터 지하철역 및 다중이용시설 등 노량진 학원가에서 구청장, 동방역지원단 등이 함께 집중방역을 실시한다.

또한 구는 교육지원청과 협력, 수능일까지 2주간의 특별방역기간에 ▲학원 446개소 ▲교습소 392개소 ▲독서실 65개소 ▲스터디카페 83개소 등 986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한편, 구는 지난 26일에도 사당2동주민센터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남성사계시장 상인 등 245명에 대한 현장 검체채취를 실시한 바 있으며 결과는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앞으로도 구 전역에서 주민의 건강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주민 여러분께서도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노량진 일대 모든 시설들을 안심하고 이용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