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해 송년회 한다? 33.3% 뿐… 지난 해보다 55%↓
올해 송년회 한다? 33.3% 뿐… 지난 해보다 55%↓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11.24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잡코리아
사진출처=잡코리아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200명대 이상으로 확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올해 송년회를 갖겠다는 응답이 33.3%로 나타났다. 지난 해 88.5%와 비교해 55%포인트나 크게 떨어졌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2·30대 성인남녀 2,275명에게 ‘2020년 송년회 계획’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성인남녀 중 ‘올해 송년회 계획이 있다’는 응답은 33.3%에 불과했다. 지난 해 잡코리아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88.5%가 ‘있다’고 답한 것과 비교하면 55% 포인트나 크게 떨어진 것.  반면 ‘송년회 계획이 없다’는 응답은 지난 해 11.5%에서 올해 30.2%로 3배 가량 늘었다. 또한 36.5%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며 응답을 아꼈다.

적지 않은 성인남녀가 올해 송년회를 포기한 배경에는 코로나19 확산이 있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송년회 계획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차원(72.2%, 응답률)’이라고 그 이유를 밝혔다.

송년회를 갖는 쪽도 코로나19 확산 우려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송년회를 계획한 성인남녀에게 송년모임을 앞두고 걱정되는 것(*복수응답)을 물은 결과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이 85.3%의 높은 응답률을 보인 것. 2위를 차지한 ‘경비 부담(39.2%)’의 2배를 훌쩍 넘는 높은 응답률이었다. 그밖에 ‘과식 및 체중 증가(35.1%)’,  ‘음주·숙취(22.7%)’, ‘피로감(12.8%)’ 등을 걱정하는 응답도 있었다.

이에 따라 올해 송년회는 예년보다 간소하고 조용한 송년회가 될 전망이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해 송년회 계획을 밝힌 응답자들의 송년회 예상 경비는 평균 22만원. 올해는 이보다 5만원이 줄어든 평균 17만원으로 집계됐다. 송년회 참석횟수도 지난 해 평균 2.4회에서 올해 1.3회로 줄어들었다.

실제로 올해 송년모임을 어떤 방식으로 진행하겠냐는 질문에 ‘조용하게(46.1%, 응답률 기준)’와 ‘적은 인원만 모여 단촐하게(41.5%)’가 각각 40% 이상의 응답률을 얻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벤트 없이 거리를 지키는(30.9%)’이 3위로 이어졌다. 반면 ‘음주가무, 파티 등 떠들썩하게’는 25.2%의 응답률을 얻는 데 그쳤으며 ‘오래도록(11.5%)’, ‘많은 인원이 성대하게(6.1%)’ 등도 소수에 그쳤다.

한편 성인남녀가 꼽은 송년회 최악의 빌런(*복수응답)은 “한 잔만, 한 입만”하며 자꾸 권하는 ‘강권형(34.5%)’이 꼽혔다. 이어 ‘술잔 돌리기형(29.1%)’이 2위를 차지한 가운데 한 얘기를 계속 반복해서 다시 하는 ‘메멘토형(27.8%)’과 ‘고주망태형(27.6%)’, ‘꼰대형(25.6%)’이 차례로 송년회 빌런 TOP5에 들었다. 특히 ‘참석을 강요(19.8%)’하거나 ‘송년회를 추진(17.2%)’하는 것조차 송년회 빌런으로 꼽혀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