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복지서비스재단' 설립 결국 '무산'... 중구의회, 추경 36억원 '삭감'
중구 '복지서비스재단' 설립 결국 '무산'... 중구의회, 추경 36억원 '삭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0.19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의회 조영훈 의장이 추경안 심사 등을 처리하고 폐회를 선언하고 있다
중구의회 조영훈 의장이 추경안 심사 등을 처리하고 폐회를 선언하고 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올해 초부터 역점적을 추진하려 했던 중구복지서비스재단 설립이 또 다시 무산됐다. 의회 일정상 서비스재단 설립 계획은 결국 내년으로 미뤄지게 됐다.

중구의회(의장 조영훈) 윤판오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19일 2020년도 4차 추경예산 심사결과 중구복지서비스재단 설립 준비 예산을 포함해 35억8790만원을 삭감했다고 밝혔다.

윤 예결위원장에 따르면 삭감된 예산은 ▲중구시설관리공단 운영지원 5억400만원 ▲중구복지서비스재단설립준비 예산액 23억9000만원 ▲우리동네 관리사무소 설치 및 운영활성화 6억8600만원 등이다.

다만 의회는 삭감액 중 3100만원은 여성행사운영(750만원), 다문화가족지원(798만원), 출산양육지원(210만원), 저소득한부모 가족지원(210만원), 복지시설 유지보수(1200만원) 등 비용은 증액하고 차액은 전액 예비비로 계상했다.

앞서 서 구청장은 경제개발공사 전환, 중구복지서비스재단 설립을 위해 올해초부터 관련 조례안과 예산안을 중구의회에 임시회에 상정해 왔다.

그러나 4차례나 걸쳐 진행된 추경예산심사에서 해당 예산안은 선결 조건인 관련 조례안이 해당 상임위에서 계속 '심사 보류'되면서 이번에도 예산안 심사는 해보지도 못하고 전액 삭감됐다.

당장 다음달 부터는 정례회가 열려 내년도 본예산 심사에 들어갈 예정인 만큼 올해 중구복지서비스재단 설립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 예절위원장은 "차도유지보수 및 도로시설물 유지보수 공사 예산은 연간 소요예산을 정확히 예측해 본예산에 편성하기 바란다"며 "본예산을 적게 편성한 후 추경사업으로 추가로 예산을 편성하는 관행을 없애기 바란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공원, 주차장 등 공사를 할 때는 관련 부서가 협의해 전체적으로 한꺼번에 할 수 있도록 조율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기를 바란다"며 "예산을 사용할 때도 의회에서 승인해 준 목적에 맞지 않게 전용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길 바란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