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우새' 유진 "아이들 키우면서 부모님 생각 많이 하게 돼"
'미우새' 유진 "아이들 키우면서 부모님 생각 많이 하게 돼"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10.16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출처=SBS ‘미운 우리 새끼’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S.E.S 출신 배우 유진이 출연해 솔직하고 털털한 매력으로 웃음과 눈물을 동시에 선사한다.

유진은 오는 18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해 母벤져스로부터 "인형 같다"라는 칭찬과 함께 청순한 외모와 달리 거침없는 언변으로 큰 환호를 받았다.

지난 2011년 배우 기태영과 결혼한 유진은 “연애할 때 이미 방귀까지 다 텄다”며 폭탄 발언하는가 하면, ‘사랑꾼 남편’ 기태영이 유진을 위해 직접 만든 달달한 프러포즈 송까지 열창해 현장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런데 잠시 후 왁자지껄하던 녹화장이 한순간에 눈물바다로 변했다. 알고 보니, 사랑스러운 두 딸을 둔 유진이 자식 키우며 부모님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고 밝히며 “어머니가 저를 얼머나 사랑하는지 깨달았다”고 가슴 찡한 고백을 한 것. 이를 들은 母벤져스 역시 부모님이 가장 그리운 순간을 털어놓아 한동안 스튜디오를 먹먹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유진은 미국 3대 영화제 ‘휴스턴국제영화제’ 에서 2관왕을 수상한 영화 ‘종이꽃’과 오는 26일 방송되는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로 복귀한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