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남구의회, 내년 280억원 규모 소상공인 지원 조례안 심사
강남구의회, 내년 280억원 규모 소상공인 지원 조례안 심사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10.16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구의회가 임시회를 개회하고 소상공인 지원 조례안 심사에 돌입한다
강남구의회가 임시회를 개회하고 소상공인 지원 조례안 심사에 돌입한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남구의회(의장 한용대)가 16일 제289회 임시회를 개회했다.

특히 이번 임시회에서는 강남구가 제출한 '강남구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조례안' 심사에 돌입해 눈길을 끈다.

해당 조례안은 '코로나19'와 같은 재난 발생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지원금의 지원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미리 내년도 지원 예산을 편성할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구에 따르면 조례안이 강남구의회를 통과하게 되면 일단 구는 내년도 예산으로 전액 구비로 약 280억원을 편성한다는 방침이다.

예산이 편성되면 내년에도 코로나19와 같이 재난 발생으로 소상공인들이 매출액 감소 등의 피해를 입을 경우 추경예산을 별도로 올려 처리하지 않고 즉시 신속하게 비용일부를 지원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지원금액은 사업장 1개소 당 70만원으로 구는 약 4만여개소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