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광주시, 공공부문 감정노동자 스트레스 높아
광주시, 공공부문 감정노동자 스트레스 높아
  • 박해진 기자
  • 승인 2019.12.18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군’ 기준보다 높아…내년 심리상담‧힐링프로그램 등 통한 치유 계획

[한강타임즈 박해진 기자] 광주지역 공공부문 감정노동자에 대한 마음건강진단 조사 결과에서 전반적으로 스트레스 및 감정노동의 정도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광역시는 공공부문 감정노동자를 대상으로 스트레스 상태와 감정노동 정도를 알아보는 ‘마음건강진단’을 실시한 결과, 스트레스 반응검사에서 ‘관리군’ 비율이 통계적 기준인 2.3% 보다 2.6%p 높은 4.9%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29일부터 20일간 광주시, 산하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민간위탁 소속 감정노동자 225명(남성 103명, 여성 122명)을 대상으로 ▲스트레스반응검사(WSRI) ▲직무스트레스원인검사(KOSS) ▲감정노동정도검사 등 3가지 항목을 인터넷 온라인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참가자는 광주지역 공공부문 감정노동자 456명 중 광주시 본청과 사업소 등(102명), 공사․공단(51명), 출자․출연기관(52명), 민간위탁(20명) 등 225명이다.

결과는 신체화, 우울, 분노, 직무 등과 관련된 증상의 정도를 측정하는 스트레스반응검사(WSRI)에서 안정군(31명, 13.8%), 보통군(140명, 62.2%)은 통계적 기준(각각 15.9%, 68.2%)보다 낮게, 취약군(43명, 19.1%), 관리군(11명, 4.9%)은 통계적 기준(각각 13.6%, 2.3%)보다 높게 나타났다.

스트레스 반응 평균점수(40.6점)는 (사)한국EAP협회에서 동일 조사를 추진한 타 공공기관 평균(38.6점)보다 2.0점 높게 나타났다.

직무스트레스 원인검사 7개 척도 중 ‘직무증상’에서 관리군 비율이 가장 높아 직원들의 업무의 질이 낮아졌거나, 일에 대한 주의‧집중이 떨어지는 등 업무에 대한 부정적 태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직무요구, 직무자율, 관계갈등, 직무불안정, 조직체계, 보상부적절, 직장문화 등 직무스트레스 원인검사(KOSS)에서는 남성(103명)과 여성(122명) 모두 (사)한국EAP협회가 조사한 공공기관 평균보다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직장인 통계적 기준 점수 보다 낮게 나타났으나 ‘직무자율’, ‘직무불안정’ 분야에서 공공기관 평균보다 상대적으로 높아 업무재량권이 부재한 것과 업무의 불안정성에 대한 스트레스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의 경우 ‘보상부적절’ 분야에서 직장인 통계적 기준 점수보다 높게, ‘직무불안정’ 분야에서 공공기관 평균보다 높게 나타나 스트레스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감정노동정도검사에서는 ‘감정조절의 노력 및 다양성’ 분야가 주요 스트레스 원인으로, ‘고객응대의 과부하 및 갈등’, ‘조직의 지지 및 보호체계’ 요인이 직장인 통계적 기준 점수 보다 높게 조사됐다.

시 관계자는 “내년에는 이들에 대한 심리상담, 힐링 및 체험 프로그램 등을 지원해 감정노동자들의 마음을 치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