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토론으로 시민과 함께…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토크버스킹' 열려
토론으로 시민과 함께…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토크버스킹' 열려
  • 박해진 기자
  • 승인 2019.09.25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인과 예술, 중국과 한국인의 상호 관점, 우리사회의 가치 등 토론

[한강타임즈 박해진 기자] 광주디자인센터는 오는 9월 28부터 10월 19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2시에 광주디자인비엔날레 본전시관 4관(체험관)에서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 국제학술행사의 일환으로 ‘시민 참여형 디자인 토크버스킹’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토크버스킹은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재)광주디자인센터와 (사)한국산업디자이너협회가 공동 주관하며,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현대사회의 다양한 분야의 이슈를 디자인 중심으로 인문학을 아우르는 사회 저명인사들과 함께 펼치는 릴레이 토크 콘서트다.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 토크버스킹은 ‘휴머니티’를 주제로 국제사회 현안 이슈를 각분야 전문가가 패널로 참여하여, 시민들과 자유롭게 토론함으로써 우리 사회 새로운 가치를 공유하는 계기가 되도록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총 4회에 걸쳐 최민영, 이향은 교수(성신여자재학교 교수)가 사회를 담당한다.

오는 9월 28일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 신혜성대표의 소셜 플랫폼에 대한 토크 콘서트를 시작으로, 10월 12일은 △중국 가전기업 메이디(Midea)의 강준묵 디자인센터장이 중국에서 바라본 한국 디자인의 아이덴티티와 중국 디자인 비즈니스와 해외취업에 대한 살아있는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어 10월 19일은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 산다’에서 활약 중인 김충재 디자이너가 바통을 이어 받아 예능인으로서가 아닌 디자이너로서의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들려준다.

토크버스킹의 마지막 주자는 10월 26일에 △디자인계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온 전문가 그룹의 포럼 ‘디자인 매니페스토‘가 맡는다. 게스트 스피커의 인사이트 강연을 듣고 중앙대 건축학부 송하엽 교수와 안지용 건축가와 같은 쟁쟁한 지정 패널들이 허심탄회한 난상토론을 벌이는 신선한 포맷으로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디자인 매니페스토는 서울이 아닌 광주로 무대를 옮겨 소통의 플랫폼을 이어갈 예정이다.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 위성호 원장은 “토크버스킹을 통해 ‘나’에서 ‘우리’라는 공동체로 관심을 확장시키는데 디자인이 어떻게 기능하는지 공감하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우리사회의 발전과 변화는 시민으로부터 시작되고 완성되는데, 디자인전문가와 시민이 한자리에서 생각을 나누는 것은 귀중하다. 관심 있는 시민이 꼭 함께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