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골목길 교통사고 인공지능으로 막는다'... 금천구, '인공지능 보행자 알리미' 도입
'골목길 교통사고 인공지능으로 막는다'... 금천구, '인공지능 보행자 알리미' 도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9.2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골목길에 ‘인공지능 보행자 알리미’ 서비스를 도입했다.

운전자가 볼 수 없는 사각지대를 대신보고 보행자가 있음을 실시간 알려줘 골목길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것이다.

구는 시흥초등학교 후문, 독산초등학교 정문, 푸른골어린이공원 등 우선 3곳에 시스템을 설치하고 시범운영을 거쳐 24일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행했다.

독산초등학교 주변에 설치된 인공지능(AI) 보행자 알리미 전광판에서 ‘보행자 주의’ 안내문구가 송출되고 있다
독산초등학교 주변에 설치된 인공지능(AI) 보행자 알리미 전광판에서 ‘보행자 주의’ 안내문구가 송출되고 있다

‘인공지능 보행자 알리미 서비스’는 골목길 우회전 모퉁이 구간에 설치된 인공지능 CCTV가 보행자를 감지하면 LED 전광판에 ‘보행자 감지’ 문구를 표시한다.

전광판을 확인한 운전자는 다가오는 보행자가 안전하게 지나갈 수 있도록 정차하고, 보행자가 감지구역을 벗어나면 LED 전광판 문구가 ‘보행자 주의’로 바뀌는 시스템이다.

또한 인공지능 CCTV는 통신망을 통해 1분에 한 번씩 보행자 및 차량 통행량 등 교통데이터를 시스템으로 전송해 교통정보 수집 및 분석도 가능하다.

구는 우선 설치한 3곳의 사고예방 효과와 주민 만족도 조사 등 성과분석을 거쳐 향후 서비스 확대 도입을 검토할 방침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도입하는 서비스인 만큼 실질 설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초기단계부터 금천경찰서, 관계부서, 지역주민 등이 함께 대상지 선정 및 안전성을 검토했다”며, “단발성 서비스가 아닌 실시간 교통데이터 수집과 분석까지 겸하는 시스템으로 향후 축적된 데이터를 활용해 스마트도시 고도화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