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금천구, ‘도로함몰’ 예방 하수도 공사 신공법 개발
금천구, ‘도로함몰’ 예방 하수도 공사 신공법 개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3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하수도 공사 시 도로함몰을 예방하고 작업자 안전사고 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사각형거 무동력 스마트 물돌리기·물막이 공법(장치)개발’에 국내 최초로 성공해 눈길을 끈다.

구는 새로운 공법(장치)으로 하수관로 보수공사 시 선행되어야 하는 하수물 완벽 차단과 유도가 가능해져 작업자와 주민 안전 확보는 물론 공사품질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각형거 무동력 물돌리기·물막이 공법(장치) 현장적용 모습
사각형거 무동력 물돌리기·물막이 공법(장치) 현장적용 모습

지난 1966년도에 하수도법이 개정이 됐지만 지금도 하수도관로 보수 공사현장에서는 모래마대나 간이 콘크리트를 이용해 차단벽을 만들고 진흙으로 틈새를 막으며 시공하는 후진적인 방식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이로 인해 하수관로 공사 시 하수물 흐름이 완벽하게 차단되지 않아 부실 및 하자가 나타나고, 내구성이 저하된 하수관로 파손으로 도로가 함몰되는 등 안전 저해요인이 발생했다.

또한 갑작스런 호우 시 작업자 이동이 어렵고, 물이 차오르는 정도를 알 수 없어 수몰 사고 노출 등 안전 문제가 상존해왔다.

이에 구는 지난해부터 치수과(과장 허원회) 내 TF팀을 구성해 하수도 공사 품질향상 및 안전 확보를 위한 연구와 실험을 추진해왔다.

TF팀 직원들의 끊임없는 노력으로 하수관로 보수공사 시 작업자 안전을 보장하고, 하수관로 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사각형거 스마트 무동력 물돌리기·물막이 공법(장치)’을 마침내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2019년 7월 특허청에 특허출원을 신청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공법(장치)은 보수하고자 하는 구간에 손쉽게 이동 설치가 가능한 물막이 장치를 설치해 하수물을 차단하고, 물돌리기 튜브로 하수를 통과시켜 작업자 안전 확보는 물론 하수관 시공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

또, 일정량 이상 하수가 유입되면 작업자에게 자동 비상벨과 불빛 신호로 위험상황을 알려준다.

허원회 치수과장은 “현장에서 꼭 필요한 안전 제품을 만들겠다는 목표로 일과 후 밤늦도록 진행한 연구개발과 수없이 많은 시행착오를 거쳐 새로운 공법 개발을 완료했다. 주민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한 결과를 얻게 되어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청 치수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